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상 투혼' 있었지만…빛나지는 못한 손흥민·황희찬(종합)

나란히 선발 출격에도 이란전 '무득점' 반복
깁스하고 경기 임하는 손흥민
깁스하고 경기 임하는 손흥민(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 한국 대 이란 경기. 팔에 깁스를 한 손흥민이 선발출전 하고 있다. 2017.8.31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빨간 깁스'를 풀지 못한 손흥민(토트넘)도, 아픈 무릎을 안고 뛴 황희찬(잘츠부르크)도 '이란 징크스'를 깨기엔 역부족이었다.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이 위협받는 가운데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신태용 감독은 '데뷔전'인 31일 이란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을 앞두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대표팀 공격의 핵심을 이루는 두 선수의 몸 상태가 완전치 않았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6월 카타르와의 최종예선 8차전에서 오른쪽 손목이 골절되는 부상을 입으면서 시즌 개막까지 완벽히 회복하지 못했다. 매 경기 모습을 드러내고 한국에 들어오기 직전 경기에선 선발 출전도 했지만, 컨디션이 100% 올라오지는 않은 모습이었다.

여기에 이란전을 목전에 두고는 소속팀에서 맹활약하던 황희찬의 무릎마저 탈이 났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 경기와 정규리그 경기에 연달아 결장했는데, 무릎 상태가 좋지 않기 때문으로 알려지면서 출전이 불투명해졌다.

그럼에도 신 감독은 본선 직행의 분수령인 이날 이란전에 손흥민과 황희찬을 모두 선발 명단에 포함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그만큼 이란전 '한 골'에 목이 말랐다는 의미지만, 두 선수 모두 기대에 걸맞은 활약은 보이지 못했다.

돌파하는 황희찬
돌파하는 황희찬(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 한국 대 이란 경기. 한국 황희찬이 이란 수비를 뚫고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17.8.31
yatoya@yna.co.kr

원톱으로 기용된 황희찬은 뛰어난 스피드를 바탕으로 줄곧 활발하게 움직였지만, 이란 수비의 집중 견제 속에 눈에 띄는 기회는 만들어 낼 수 없었다.

경기를 마치고 만난 황희찬은 "이란이 저희가 공격적인 팀인 걸 알아서 수비에서 준비를 많이 했더라"면서 "많이 촘촘해 들어가기가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무릎이 좀 아프긴 하지만 경기장에 들어간 만큼 120%를 발휘하려고 했는데, 결과를 내지 못해 죄송하고 아쉽다"고 말했다.

2선에 배치된 손흥민은 특유의 투지 넘치고 적극적인 모습을 이날은 많이 보여주지 못했다. 황희찬과의 호흡이 맞지 않은 모습도 간간이 눈에 띄었다.

그나마 전반 16분 권창훈이 페널티아크 왼쪽 좋은 위치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날카로운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이란 선수의 발을 맞고 꺾여 골대 오른쪽으로 벗어나면서 6만여 명 팬의 탄식을 자아낸 것 정도가 인상적인 장면이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00: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