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상암벌에 울려 퍼진 6만 '붉은 함성'…4년만에 처음(종합)

경기장 가득 메운 붉은악마의 함성
경기장 가득 메운 붉은악마의 함성(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 한국 대 이란 경기. 관중들이 대한민국을 응원하고 있다. 2017.8.31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한국 축구의 명운이 걸린 이란과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에는 '붉은 물결'이 넘실거리며 홈 경기를 실감케 했다.

이란과 경기가 열린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는 6만3천124명의 관중들로 가득 차 이날 매치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A매치에 6만명 이상의 관중이 온 건 2013년 10월 12일 브라질과의 친선경기(당시 입장 관중 6만5천308명)가 마지막이다. 6만 이상은 역대 21번째다.

경기 시작 3시간 전부터 상암은 크게 붐볐다. 인근 도로에는 차들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며 혼잡을 이뤘고, 주차장에는 차들이 긴 행렬을 이뤘다.

오후 6시 30분부터 들어선 관중들은 입구에서 나눠준 붉은 티셔츠로 갈아입고 한 손에는 붉은 클래퍼(짝짝이)를 들고 경기장을 채워나갔다.

'붉은 물결'은 한국 대표팀이 몸을 풀기 위해 경기 시작 1시간 전 그라운드로 나오자 큰 함성으로 맞았다. 이란 대표팀에는 야유를 보내며 주눅이 들게 했다.

선수들이 한 명 한 명 소개될 때에는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힘찬 박수로 격려했다.

경기 시작 전 이미 상암벌은 붉은 물결로 가득 찼다. 경기장을 떠나갈 듯한 함성으로 심판의 휘슬조차 제대로 들리지 않을 정도였다.

마침내 경기 시작을 알리는 심판의 휘슬이 울리자 붉은 물결은 '오~ 필승 코리아'를 외치며 대표팀에 힘을 불어넣었다.

신태용 대표팀 감독이 "아자디 스타디움에 갔을 때 모든 사람이 검은색 옷을 입고 와서 살벌하지 않았나…"면서 "붉은 물결에 놀라게 해주겠다"고 이란전 홍보 영상에서 언급한 그대로였다.

이날 붉은 물결은 지난해 10월 11일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렸던 원정 경기에서의 '검은 물결'과는 완전 대비를 이뤘다.

당시 아자디 스타디움에는 8만명에 달하는 관중이 입장했다. 하나같이 검은 셔츠를 입고 들어와 검은 물결을 이뤘다. 이슬람 이아파의 종교적 추모일인 '타슈아'를 기리기 위한 것이었다.

이날 이란 응원단은 4층 한구석에 자리를 잡았다. 300명에 가까운 이란 응원단은 자국 국기를 들고 힘찬 응원을 벌였지만, 붉은 함성에 묻혔다.

만일의 충돌에 대비해 경찰 병력도 배치됐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1 22: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