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업부, 中 통상당국에 '사드 보복 조치' 해소 요청

강성천 통상차관보, 창춘서 통상당국 고위인사 잇따라 만나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우리 정부가 중국 통상당국 고위 인사를 직접 만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기업의 상황을 전달하고 관련 조치의 해소를 요청했다.

1일 산업부에 따르면 강성천 통상차관보는 중국 창춘(長春)에서 첸커밍 중국 상무무 부부장,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 천저우 부회장 등을 만나 "최근 중국 내 일련의 조치로 인해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애로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해소하기 위해 중국 측이 성의 있는 관심을 보이고 지원을 해달라"고 강조했다.

중국 측의 사드보복 조치는 올초 관광·유통·문화 콘텐츠 분야를 시작으로 이제는 자동차 등 제조업으로까지 확산하는 등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상황이다.

강 차관보는 이와 함께 지린(吉林)성 바인차오루 당서기, 리우궈종 지린성장 등 지방 정부 고위 인사와도 만나 한·중간 통상 현안과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강 차관보는 1~5일 창춘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제11회 동북아박람회에 참석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했다.

동북아박람회는 중국, 일본, 러시아, 몽골 등이 참여하는 무역투자박람회다. 중국 왕양 국무원 부총리 등 주요국 정부 고위인사와 기업인 등 500여명이 참석한다.

강 차관보는 1일 개막식 기조연설 등에서 "동북아 지역의 통합과 포용적 성장을 위해서는 이 지역 국가 간에 교통·물류·에너지 분야의 연결성이 높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교역·투자협력 확대, 동북아 지역 역내 경제통합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제작 이태호, 최자윤, 조혜인] 함성사진, 일러스트
[제작 이태호, 최자윤, 조혜인] 함성사진, 일러스트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