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갤노트8 출시 전 갤노트FE '완판'…"플래그십 수준 인기"

국내 추가 공급 없어…해외 출시는 검토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가 지난 7월 7일 40만대 한정으로 국내서 출시한 갤럭시노트FE가 사실상 '완판'됐다.

1일 삼성전자와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갤럭시노트FE는 출시한 지 두 달이 채 되지 않아 40만대 물량이 거의 소진됐다.

갤럭시노트FE
갤럭시노트FE

갤럭시노트FE는 삼성전자가 작년에 배터리 발화 문제로 리콜했던 갤럭시노트7을 회수한 후, 안전성 문제가 없는 배터리를 장착하고 내부 소프트웨어도 전면 업그레이드해 내놓은 신제품이다.

출고가가 69만9천600원으로 갤럭시노트7보다 30만원 가량이나 떨어진데다 최신 스마트폰이 가상 버튼으로 물리키를 대체한 것과 달리 물리키를 가지고 있어 출시 직후부터 '없어서 못 팔'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보통 플래그십 모델 신제품이 나왔을 때 하루에 1만∼2만대가 팔리는데, 갤럭시노트FE는 초반 하루 판매량이 1만대를 넘어 화제를 모았다.

특히 블랙 오닉스와 블루 코랄 등 인기 색상은 출시 당일부터 온라인 상에서 일시 품절이 될 정도였다.

삼성전자는 이미 지난달 초 이통3사에 준비된 물량 40만대를 모두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수천대 정도가 이통사 대리점에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통3사 대리점은 전국에 2만여개가 있기 때문에 일부 매장을 제외하고는 찾아볼 수 없는 수준이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지난주부터 대부분 대리점에서 물량을 찾기 어려워 사실상 완판됐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노트FE 때문에 갤럭시노트8의 세일즈에 영향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는데 갤럭시노트8 출시 전에 사실상 완판돼 신제품 마케팅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국내에 갤럭시노트FE를 추가 공급할 계획은 없다"며 "해외 출시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달 7일부터 14일까지 갤럭시노트8 사전예약을 진행하며 15일부터 사전 예약자를 대상으로 개통에 들어간다. 일반 구매자는 21일부터 구매할 수 있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