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돈 없다는 한남대 법인, 서남대 초기 인수자금 500억 어떻게?

장로회 교단서 자금 빌려 인수 후 서남대 자산 매각해 갚을 듯


장로회 교단서 자금 빌려 인수 후 서남대 자산 매각해 갚을 듯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서남대학교 인수를 검토 중인 대전 한남대학교가 수백억원에 달하는 초기 인수자금 대부분을 차입할 것으로 보인다.

서남대 정상화 요구하는 학생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남대 정상화 요구하는 학생들[연합뉴스 자료사진]

한남대 법인인 대전기독학원이 예수장로회 통합총회로부터 자금을 빌려 서남대를 인수한 뒤 상환하겠다는 계획이다.

1일 한남대에 따르면 한남대 법인은 다음 달 4일 이사회를 열어 서남대 인수 여부를 최종적으로 확정한다.

앞서 한남대 총장 등으로 구성된 '서남대 인수검토추진위원회' 산하 실무팀은 서남대 인수를 타당한 것으로 보고 이날 이사회에서 공식 안건으로 상정했다.

이 때문에 학내에선 서남대 인수추진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한남대의 서남대 인수추진이 속도를 내면서 인수자금 조달방식에 관심이 쏠린다.

한남대가 서남대 인수를 위해 당장 필요한 현금은 500억∼600억원에 이른다.

서남대 전 이사장의 교비 횡령액 333억원과 미지급 직원 인건비를 비롯한 누적적자 180억원 등을 갚아야 한다.

향후 대학 정상화를 위해서는 1천억원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한남대 법인은 이 자금을 충당하기 어렵다고 보고 예수장로회 통합총회로부터 빌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장로회가 보유한 3천억∼4천억원의 기금 중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법인은 기대한다.

한남대학교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한남대학교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한남대 측은 "한남대 법인에 여력이 없어 자체적으로 인수자금을 마련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서남대 인수추진이 결정되면 교단에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교단에서 지원받은 대출금은 서남대 자산을 일부 매각해 상환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교육부가 이런 변제방식을 받아들일지 의문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폐교 위기 몰린 서남대[연합뉴스 자료사진]
폐교 위기 몰린 서남대[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교육부는 "서남학원 소속 한려대를 매각해 교비 횡령액을 변제하겠다"는 삼육대의 계획을 반려했다.

서남대 자산매각 대금으로 횡령액을 변제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지역 대학가는 한남대의 인수자금 조달 계획이 한남대 재정을 더 악화시킬 것으로 보고 있다.

서남대를 인수할 경우 당분간 차입금을 상환하느라 투자에 소홀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한남대 측은 학교에 조금이라도 부담이 된다면 인수를 추진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한남대 관계자는 "다양한 자금 조달방식과 상환 계획을 논의하고 있지만, 내달 4일로 예정된 이사회를 통해 결정되는 만큼 지금 말하기 곤란하다"며 "지원금을 상환할 예정이기는 하지만 장로회가 대전기독학원의 상급기관이기 때문에 차입 개념은 아니다"고 말했다.

전북 남원에 본교가 있는 서남대는 설립자의 교비 횡령 등 재단비리와 이에 따른 재정악화 등으로 폐교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young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