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세암병원, 노바티스 폐암 신약 중개연구센터 지정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연세암병원은 조병철·김혜련·홍민희 종양내과 교수팀과 유한-연세 폐암연구소 표경호 박사팀이 노바티스(Novartis)사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중개연구 허브(Hub)센터로 지정됐다고 31일 밝혔다.

노바티스사는 항암제를 비롯한 다양한 질병의 신약 및 치료제를 개발하고 생산하는 글로벌 제약사다.

앞으로 연세암병원은 노바티스사의 폐암 항암신약물질에 대한 인체 독성 여부 검증과 치료 효과를 살피기 위한 전(前) 임상연구(동물실험·세포연구)에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조병철 교수는 "글로벌 제약사가 추진하는 신약 개발 초기 단계에 국내 의료기관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게 됐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조병철 세브란스병원 종양내과 교수
조병철 세브란스병원 종양내과 교수[세브란스병원 제공=연합뉴스]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1 17: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