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이 북한 미사일 요격하지 못한 이유들

송고시간2017-08-31 16:35

무기 능력 한계·실패시 후폭풍·국제법적 문제 등


무기 능력 한계·실패시 후폭풍·국제법적 문제 등

북한 미사일 발사 궤도와 피난 정보가 전달된 일본 12개지역
북한 미사일 발사 궤도와 피난 정보가 전달된 일본 12개지역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일본이 자국 상공을 통과한 북한 미사일을 요격하지 못한 이유는 뭘까?

북한이 시험 발사한 중거리 탄도미사일은 일본 홋카이도 상공에서 최고 고도 550㎞로 비행, 홋카이도 동쪽 1천180km 태평양 공해 상에 3조각으로 분해되며 떨어졌다.

일본 정부의 공식 설명은 미사일이 일본을 겨냥한 것이 아니고 일본 영토에 낙하하지 않을 터여서 위협이 되지 않으리라고 판단했기 때문에 요격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일본 안팎의 전문가들은 일본이 요격할 능력이 없었으며, 요격할 수 없는 상황에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최고 고도 500㎞의 대기권 밖에서 요격하게 돼 있는 일본 해상자위대의 이지스함 탑재 요격미사일(SM-3)은 애초부터 사거리가 짧아 화성 12호를 잡을 수 없었다는 것이다.

또 육상 배치 패트리엇(PAC-3) 미사일은 적의 미사일이 떨어지는 최종단계에 고도 10~20㎞까지 다가왔을 때 격추를 시도하는 방식이어서 역시 대응할 수 없었다.

미국의 우주항공 및 국방 전문가인 랜스 개틀링은 독일 공영 도이체벨레(DW) 방송 인터뷰에서 "북한 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통과할 때 매우 고도가 높고 극도로 빨랐으며, 요격을 위한 준비시간 등이 필요해 설령 요격 명령이 내려졌어도 성공할 가능성은 매우 낮았다"고 설명했다.

일본 국제기독교대학의 국제관계 전문가인 스티븐 내기 교수도 북한 미사일 속도와 고도, 일본 상공을 지나간 시간이 2분 미만으로 짧아 현실적으로 격추 시도가 매우 어려웠을것이라는데 동의했다.

일본 도쿄 소재 항공·방위산업 컨설팅업체 넥시아연구소의 소장을 맡고 있는 개틀링은 일본이 요격 시도를 하지 못한 중요 원인 중 하나로 실패했을 경우 뒷감당이 어렵다는 점도 꼽았다.

거액을 들여 구축한 방어시스템이 첫 실전에서 수준 미달로 판명되면 일본 국내의 비판도 거세지고 오히려 북한을 고무하게 된다는 것이다.

개틀링 소장은 이와 함께 다른 위험 요인들도 있었을 것이라고 DW에 밝혔다. 만약 요격에 성공했어도 파편들이 대기에 흩어지면서 예컨대 다른 나라 로켓이나 우주정거장 재보급 등에 피해를 줄 가능성이 있었다는 것이다.

그는 또 일본이 (북한을 포함한) 다른 나라들의 로켓 등 장비가 자국 영공이 아닌 우주에 있을 때 방해할 권리가 있는지는 불분명한 반면 (북한이) "다른 나라 상공을 가로질러 발사하는 것은 가장 무례한 행위지만 분명히 불법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유엔 안보리의 북한 미사일 발사 금지 결의 위반 행위와 별개로 통상적으로 고도 100km까지로 잡는 영공이 아닌 공간을 지난 것은 국제법상 영공 침범이 아니라는 뜻이다.

발사 준비하는 화성-12형
발사 준비하는 화성-12형

북한이 지난 29일 발사 훈련을 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의 발사 준비 과정을 담은 사진을 30일 조선중앙TV를 통해 공개했다.
사진에는 화성-12형 미사일이 이동식 발사 차량에 실려 발사 장소로 이동한 뒤 지상에 설치된 거치대에 수직으로 세워지는 과정이 담겼다.

choib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