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결혼이민자 한국생활 돕는 포켓가이드북 개정판 출간

13개국어로 제작, 결혼비자 발급시 한국대사관서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국제결혼을 통해 한국에 들어와 살 준비를 하는 예비 신부·신랑에게 한국 생활에 필요한 기본 정보를 알려주는 휴대용 안내서가 새로 꾸며져 나왔다.

여성가족부(장관 정현백)는 결혼이민 예정자를 위한 포켓북 형태의 안내서 '웰컴 북'(Welcome book) 개정판을 베트남어·중국어·타갈로그어(필리핀어)·캄보디아어·우즈베크어·태국어·러시아어·몽골어·영어·일본어·라오스어·네팔어 등 13개국어(한국어 병기)로 제작해 국제결혼 건수가 많은 14개국 재외공관에 보냈다고 1일 밝혔다.

중국·베트남·필리핀·캄보디아·우즈베키스탄 등지의 한국대사관은 결혼이민 예정자에게 결혼이민 비자(F-6)를 발급할 때 '웰컴 북'을 제공할 예정이다. 책에 실린 내용은 다문화가족 지원 포털 사이트 다누리(www.liveinkorea.kr)애서도 내려받을 수 있다.

'웰컴 북'은 한국을 소개하는 '대한민국은 어떤 곳인가요?', 다문화가족 지원기관과 긴급 연락처를 수록한 '한국생활에 도움이 필요해요', 기초 한국어와 각종 생활정보를 담은 '한국생활을 앞고 싶어요' 세 부분으로 이뤄져 있다.

개정판은 지난해 10월 처음 선보인 초판의 사용 언어 10개국어에서 일본어·라오스어·네팔어 3개국어를 추가하고 국내에 정착한 결혼이민자들이 직접 제작에 참여해 유용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시행착오를 먼저 겪은 선배 결혼이민자들의 조언에 따라 ▲결혼이민자가 입국 시 작성해야 하는 서류 ▲대중교통 환승제도 ▲수도권 지하철 노선도를 새로 수록했다.

이와 함께 한국어를 몰라도 긴급한 상황에서 쉽게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경찰서와 소방서 로고 등을 명기했으며 책자 뒷부분에는 제작에 참여한 결혼이민자들이 후배들에게 전하는 응원의 메시지도 실었다.

정회진 여가부 다문화가족지원과장은 "새로 발간된 '웰컴 북'은 선배 결혼이민자의 경험을 토대로 입국을 준비하는 후배 이주여성들에게 실제 도움이 될 만한 생생한 정보를 담으려 노력했다"면서 "새로운 환경과 문화에서 삶을 시작해야 하는 결혼이주자들이 걱정과 두려움을 떨치고 조기에 적응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결혼이주민을 위한 한국생활 안내서 '웰컴 북'(중국어판) 가운데 대중교통 이용 요령을 설명해놓은 대목.
결혼이주민을 위한 한국생활 안내서 '웰컴 북'(중국어판) 가운데 대중교통 이용 요령을 설명해놓은 대목.

hee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