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뭄·폭우·탄저병에 결딴났어" 고추 흉작에 농민들 '탄식'

"병 걸린 고추 수확 포기"…괴산 홍고추 판매량 10% 이상 감소
고추축제장 물량 달려 '발동동'…건고춧값 작년보다 50% 올라

(괴산=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극심한 가뭄과 잦은 비, 탄저병에 말 그대로 고추밭이 결딴났어"

충북 괴산군 칠성면에서 고추 농사(660여㎡)를 짓는 최모(78) 씨는 "농사를 60여년 지었지만 올해처럼 작황이 좋지 않았던 적이 없었던 것 같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지난해에는 건고추 60∼70포대(1포대는 6㎏)를 생산했지만, 올해에는 겨우 40포대를 수확하는데 그쳤다.

올해 봄 극심한 가뭄을 겨우 이겨냈는데 고추가 빨갛게 익을 무렵 잦은 비가 심술을 부렸고 설상가상 탄저병마저 크게 번져 성한 고추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농사를 망쳤다.

최씨는 "고추 농사를 짓는 농가 10곳 중 9곳은 결딴났다고 보면 된다"고 혀를 찼다.

2천100여㎡의 밭에서 고추 농사를 짓는 안모(77·괴산군 감물면)씨의 얼굴 표정도 어두웠다.

그는 올해 고추 수확량이 지난해보다 20%가량 줄어들 것 같다고 했다.

안씨는 "지난해는 건고추 2천근(1근은 600g)가량 수확했는데 올해는 1천800근 정도밖에 안 나올 것 같다"면서 "이웃들에 비하면 그나마 작황이 괜찮은 편"이라고 애써 위로했다.

그러면서 "작황이 워낙 좋지 않은 데다 탄저병이 퍼져 고추를 아예 베어낸 사람도 있다"고 귀띔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건고추에 앞서 출하된 괴산지역 홍고추(붉은 고추) 판매량도 크게 감소했다.

군에 따르면 지난달 3∼28일 괴산읍 농산물유통센터 광장에서 열린 홍고추 시장의 거래량은 52.2t에 불과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59t이 팔린 것과 비교하면 10% 이상 거래량이 준 것이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판매량이 감소한 것은 이 지역 고추 재배면적이 줄어든 것도 한 원인이지만 워낙 작황이 좋지 않았고 탄저병까지 번졌기때문이라는 게 농민과 괴산군의 설명이다.

가뭄과 잦은 비, 탄저병이라는 '삼재(三災)'가 겹치면서 고추 재배농민뿐 아니라 주부들의 시름도 깊어지고 있다.

고추 생산량이 줄면서 고춧값이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

지난해 괴산지역 홍고추는 ㎏당 평균 1천375원에 거래됐지만 올해에는 ㎏당 평균 3천원에 판매됐다.

지난달 31일 막이 올라 오는 3일까지 이어지는 올해 괴산 고추축제장에서 판매되는 건고추 가격도 올랐다.

세척 건고추 600g이 작년에는 다른 지역보다 저렴한 8천원에 판매됐으나 올해는 50%(4천원) 오른 1만2천원으로 책정됐다.

꼭지를 제거해 세척한 건고추 가격은 40%(4천원) 오른 1만4천원으로 결정됐다.

"가뭄·폭우·탄저병에 결딴났어" 고추 흉작에 농민들 '탄식' - 2

괴산군 관계자는 "고추가 뿌리를 내릴 때는 가물었고, 한창 익을 무렵에는 비가 이어지는 바람에 올해 작황이 좋지 않다"며 "사정이 이렇다 보니 괴산 고추축제장에 나오는 건고추 물량도 적다"고 안타까워했다.

y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07: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