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74회 베니스영화제 개막…개막작은 '다운사이징'

한국 영화, 경쟁부문 초청 불발…비상경계 태세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칸, 베를린과 함께 세계 3대 영화제 가운데 하나로, 국제 영화제 가운데 가장 긴 역사를 자랑하는 베니스영화제가 30일 이탈리아의 운하 도시 베네치아에서 개막 팡파르를 울렸다.

74회째를 맞은 이번 영화제는 개막작 상영을 시작으로 내달 9일까지 경쟁부문과 비경쟁부문에서 장편 영화 71편, 단편 영화 16편, TV 시리즈 2편 등 총 90여 편의 신작이 소개된다.

개막작으로는 영화 '사이드웨이스', '어바웃 슈미트' 등으로 유명한 알렉산더 페인 감독의 신작 '다운사이징'이 상영됐다.

베니스 영화제 참석을 위해 베네치아 리도 섬에 도착한 배우 맷 데이먼 [EPA=연합뉴스]
베니스 영화제 참석을 위해 베네치아 리도 섬에 도착한 배우 맷 데이먼 [EPA=연합뉴스]

스타 배우 맷 데이먼과 크리스틴 위그가 주연한 이 영화는 더 나은 삶을 꿈꾸는 평범한 한 남성이 몸집을 축소하면 삶이 더 윤택해질 것이라는 믿음으로 아내와 함께 과학자들의 실험 대상이 되며 펼쳐지는 모험을 담은 SF 영화다.

영화제 경쟁부문에는 '다운사이징'을 포함한 총 21편의 작품이 진출해 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놓고 격돌한다.

베니스영화제는 2012년 김기덕 감독이 '피에타'로 최우수작품상에 해당하는 황금사자상을 받고, 배우 강수연이 1987년 '씨받이'로 여우주연상을 타는 등 한국 영화와의 인연도 유독 깊지만, 올해는 아쉽게도 경쟁 부분에 한국 영화가 초청받지 못했다.

사진 촬영에 응한 베니스 영화제 관계자들 [AFP=연합뉴스]
사진 촬영에 응한 베니스 영화제 관계자들 [AFP=연합뉴스]

올해 경쟁 부문 출품작에는 조지 클루니의 6번째 감독작 '서버비콘'(Suburbicon) 등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 할리우드 대작부터 전 세계가 직면한 난민 위기를 다룬 중국계 감독 아이웨이웨이의 다큐멘터리 '휴먼 플로우'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로 채워졌다.

스타 배우 하비에르 바르뎀과 제니퍼 로렌스가 호흡을 맞춘 심리 스릴러 '마더!'(Mother!), 이탈리아 감독 파올로 비르치가 메가폰을 잡고, 베테랑 배우 헬렌 미렌, 도널드 서덜랜드가 주연한 '더 레저 시커'(The Leisure Seeker) 등도 기대작이다. .

최근 몇 년 동안 베니스영화제에서 첫선을 보인 '라라랜드', '그래비티', '버드 맨' 등이 아카데미상을 휩쓴 터라 이번 영화제는 내년 아카데미 상의 전초전으로도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전세계 영화팬의 뜨거운 관심을 반영하듯 영화제 기간 개막작 '다운사이징'의 주연 배우 맷 데이먼, 크리스틴 위그, 얼마 전 쌍둥이를 얻은 조지 클루니, 하비에르 바르뎀과 페넬로페 크루즈 부부, 제니퍼 로렌스, 로버트 레드퍼드, 제인 폰다, 주디 덴치, 헬렌 미렌 등 신예와 노장을 망라한 스타들이 총출동한다.

올해 영화제의 가장 큰 변화는 영화 산업의 추세를 반영해 가상 현실(VR) 부문이 추가됐다는 점이다. 22편의 VR 경쟁 부문 초청작에는 김진아 감독의 '동두천'이 포함됐다. '동두천'은 1992년 미군에 의해 살해당한 한국 여성 성노동자에 관한 VR 다큐멘터리다.

이번 영화제의 심사위원장은 영화 '아메리카 뷰티'로 유명한 여배우 아네트 베닝이 맡는다.

황혼의 사랑을 그린 '밤의 영혼'(Our souls at Night)을 들고 올해 베네치아를 찾은 전설의 배우 로버트 레드퍼드와 제인 폰다는 영화제로부터 평생공로상을 받는다.

영화제 기간 신작 '빅토리아와 압둘'을 초연하는 영국 감독 스티븐 프리어스에게는 현대 영화의 혁신에 기여한 공로로 특별상이 주어진다.

베니스 영화제가 열리는 행사장 주변을 순찰하고 있는 이탈리아 경찰 [AP=연합뉴스]
베니스 영화제가 열리는 행사장 주변을 순찰하고 있는 이탈리아 경찰 [AP=연합뉴스]

한편, 이탈리아 당국은 최근 유럽에서 테러 공격과 테러 시도가 빈발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영화제가 열리는 리도 섬을 비롯해 베네치아 주요 명소에 순찰 경찰관을 추가 배치하는 등 비상경계 태세에 돌입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23: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