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주인, 9회초 결승타…LG, 한화 꺾고 4연패 탈출

LG 트윈스 손주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LG 트윈스 손주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LG 트윈스가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4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LG는 30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방문경기에서 6-5로 승리하며 SK 와이번스를 밀어내고 6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0-4로 뒤진 6회부터 9회까지 매회 득점하며 일군 귀한 1승이었다.

한화는 3회말 1사 1, 2루에서 양성우의 좌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5회에는 오선진의 볼넷에 이은 이용규의 좌중간 3루타로 추가점을 내고, 송광민의 중전 적시타와 이성열의 중월 2루타로 4-0까지 달아났다.

LG 좌완 에이스 차우찬은 4이닝 7피안타 4실점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6회부터 LG가 추격을 시작했다.

1사 1, 3루에서 박용택이 1타점 우월 2루타를 쳐 팀에 첫 점수를 안겼다. 이어진 1사 2, 3루에서는 정성훈이 2루 땅볼로 추가점을 뽑았다.

7회초, 한화의 치명적인 실책이 나왔다.

LG 선두타자 이형종의 땅볼 타구를 유격수 정경운이 놓쳤다. 강승호의 투수 앞 내야안타로 무사 1, 2루를 만든 LG는 유강남의 희생번트와 손주인의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뽑아 3-4까지 추격했다.

8회 1사 3루에서는 정성훈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중전 적시타를 쳤다.

LG는 9회초 기어코 승부를 뒤집었다.

이형종의 우중간에 떨어지는 안타와 유강남의 몸에 맞는 공으로 만든 1사 1, 2루에서 손주인이 심수창을 공략해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를 쳤다.

한화는 9회말 선두타자 송광민이 우월 솔로포를 쳐 다시 추격했다.

하지만 끝내 한 점 차를 극복하지 못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2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