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덴마크 "여권 갖고 달려라…국경달리기 참가선수도 예외없어"

'불법 난민' 막기 위한 국경통제, 33년 된 달리기대회에도 적용
선수명단만 요구한 獨과 대비…"예외 인정하라" 정치권도 나서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내달 16일 덴마크와 독일 국경을 넘나드는 아마추어 달리기대회를 앞두고 덴마크 경찰이 참가선수들에게 여권이나 여행증명서를 지참할 것을 요구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올해로 33번째 열리는 이 대회는 덴마크 남부에서 출발, 독일까지 국경을 넘어갔다가 덴마크로 다시 돌아오는 12km 구간을 달리는 경기로 약 400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30일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덴마크 남부를 관장하는 '사우스 유틀란트' 경찰은 최근 언론을 통해 이 대회 참가자들이 국경을 넘을 때 손에 여권이나 여행증명서를 지참하고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대회 주최 측은 경찰의 이 같은 발표에 대해 실망을 나타냈다.

주최 측은 "우리가 여권 없이 국경을 넘을 수 있다는 것은 정말로 좋은 일인데, (경찰의 이번 발표는) 부끄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덴마크는 유럽 내에서 자유로운 이동을 보장하는 솅겐조약에 서명한 국가여서 그동안 이 조약에 따라 국경을 출입할 때 여권 검사 등 통제가 없었다.

그러나 지난 2016년 유럽으로 난민이 대거 몰려들면서 한시적으로 국경통제를 시행하고 있다.

주최 측은 앞서 경찰에 참가선수들에 대한 여권이나 여행증명서 휴대 면제를 요청했으나 경찰은 이를 거부했다.

이 문제는 정치권으로까지 번졌다.

덴마크의 한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법무부 장관에게 독일 경찰처럼 참가선수들의 명단을 제출하는 것으로 여권이나 여행증명서 휴대를 대신하는 게 가능한지 얘기하겠다"고 밝혔다.

독일도 불법 난민을 막기 위해 한시적으로 국경을 통제하고 있지만, 독일 경찰은 덴마크 측에 참가선수들의 여권이나 여행증명서 휴대 대신에 주최 측에 대회 참가자들의 명단을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다.

아마추어 달리기 대회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마추어 달리기 대회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9: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