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궁지몰린' 도시바 인수전 한미일연합, 애플 참여 '새 제안'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도시바(東芝) 반도체 사업 인수전에 나선 '한미일연합'이 애플을 참여시키는 새로운 제안을 했다고 NHK가 30일 보도했다.

이는 도시바가 매각 상대로 제휴사인 웨스턴디지털(WD)이 포함된 '신(新)미일연합'에 무게를 두는 바람에 궁지에 몰리자 내놓은 카드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NHK 보도에 따르면 일본의 관민펀드인 산업혁신기구를 축으로 한국 SK하이닉스, 미국 사모펀드 베인캐피털 등이 참여하는 한미일연합은 최근 도시바에 애플을 진영에 포함하는 새로운 매수 방식을 제안했다.

한미일연합은 베인캐피털과 도시바가 도시바의 반도체 자회사 도시바메모리의 주식을 각각 46%씩 갖고 애플이 3천억엔(약 3조1천500억원)의 자금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도시바가 요구하는 매수 총액 2조엔(약 21조원)을 확보하겠다고 안을 냈다.

여기에 만약 WD와의 재판이 해결돼 산업혁신기구에 매각이 가능한 시점에서 이 기구에 주식의 일부를 양도해 일본 쪽이 경영을 주도할 수 있도록 해 도시바가 우려하는 '국부 유출'을 피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도 새 제안에 함께 넣었다.

도시바는 지난달 반도체 메모리 부문 매각 우선협상자로 한미일연합을 선정한 바 있지만, SK하이닉스의 경영 참여 문제와 WD의 매각 반대로 협상이 난관에 봉착했다.

이런 상황에서 도시바는 관련 소송 취하 등의 조건을 제시한 신미일연합 쪽에 눈을 돌렸고, 양측이 큰 틀에서 합의를 이뤘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상황이 신미일연합에 유리해졌다.

NHK는 한미일연합의 새 제안에 대해 (한미일연합에 속한) 베인캐피털이 반격을 한 것이라며, 도시바는 신미일연합과의 협상에서 WD의 경영 관여 문제를 둘러싸고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도시바 반도체 매각의 유력 후보로 한미일연합과 WD측(신미일연합)이 번갈아가며 부각되는 상황에서 어느 쪽이 도시바 반도체를 차지할 것인지 예상하기 힘든 상황이 됐다.

NHK는 한미일 연합의 새로운 제안으로 도시바 반도체의 매각 교섭을 둘러싸고 예상을 허락하지 않는 상태가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도쿄 미나토구 도시바(東芝) 건물 옥상 간판 모습. 2017.0817
도쿄 미나토구 도시바(東芝) 건물 옥상 간판 모습. 2017.0817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20: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