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 "베네수엘라 시위진압에 과도한 공권력 사용…73명 사망"

시위대 물고문·전기고문·성폭행 증언도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유엔인권고등판무관실(UNOHCHR)은 30일(현지시간) 베네수엘라 사태 보고서에서 베네수엘라 정부가 시위진압에 과도한 공권력을 행사했고 의도적으로 인권침해 행위를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보고서는 과도한 공권력 행사가 정부 비판 여론을 억압하고 공포심을 심어주기 위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보고서는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에게 불법 구금된 반정부 시위대를 즉각 석방할 것과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군부대의 시위진압을 중단할 것도 함께 촉구했다.

베네수엘라에서는 올해 4월 이후 1천여 명이 시위과정에서 연행돼 구금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카라카스<베네수엘라> AFP=연합뉴스) 베네수엘라 야권과 지지자들이 올해 7월 20일(현지시간) 개헌에 반대하며 24시간 총파업을 하면서 수도 카라카스에서는 경찰과 반정부 시위대가 충돌했다
(카라카스<베네수엘라> AFP=연합뉴스) 베네수엘라 야권과 지지자들이 올해 7월 20일(현지시간) 개헌에 반대하며 24시간 총파업을 하면서 수도 카라카스에서는 경찰과 반정부 시위대가 충돌했다

시위 참가 시민과 언론인, 변호사 등은 유엔에 연행된 시민들을 상대로 전기고문, 물고문 등 반인도적 고문과 성폭행이 있었다며 진상 규명을 해야 한다고 증언했다. 시위 진압과정에서는 일부 실탄이 사용됐다는 증언도 있었다.

유엔은 시위 도중 숨진 73명은 정부의 과도한 공권력 사용에 책임이 있으며 51명의 사망자는 책임 소재가 아직 가려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숨진 124명 중에는 9명이 군인과 경찰이었다. 4명은 시위대에 희생된 민간인으로 알려졌다. 남은 사망자들은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이다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베네수엘라에서 경제적, 사회적 위기가 지속하면서 상황이 더 악화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마두로 대통령에 맞서다 해임당한 루이사 오르테가 전 검찰총장이 지휘했던 제헌의회 불법 선거 수사가 계속 진행돼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경제난에 빠지면서 정치적 혼란까지 겹친 베네수엘라는 올해 4월부터 전국에서 반정부 시위가 잇따라 벌어지고 있다.

퇴진 여론에 직면한 마두로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제헌의회 구성을 위한 선거를 치러 개헌으로 돌파구를 마련했지만, 정정 불안은 끊이지 않고 있다.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왼쪽) [AP=연합뉴스]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왼쪽) [AP=연합뉴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9: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