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천 신세계 백화점 토지매매계약 '무산'…사업 장기화

신세계
신세계[연합뉴스 TV 캡처]

(부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지역 상인과 인천시의 반대로 2년여 미뤄진 경기도 부천 영상복합단지 내 백화점 건립 사업이 장기화할 전망이다.

30일 경기도 부천시에 따르면 신세계그룹 측은 이날 상동 영상복합단지 내 백화점 부지에 대한 토지매매계약을 맺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세계그룹은 '중소상인단체의 반발과 지방자치단체 간의 갈등이 해결되지 않아 토지매매계약을 체결하기가 어렵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사실상 부천시와 인천시 간 갈등이 해결되지 않으면 백화점 건립 사업은 한 발짝도 내딛기 어려운 상황이다.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사업 자체가 무산될 수도 있다.

부천시와 신세계는 원래 올해 6월 토지매매계약을 체결하려 했으나 인천시와 인천 지역 전통시장 상인들의 반발로 3개월 연기했다.

이후 부천시는 신세계 측에 이날까지 토지매매계약을 맺지 않으면 소송을 거쳐 100억원이 넘는 협약이행보증금 등을 청구하겠다고 지난주 최후통첩했다.

부천시 관계자는 "공문에는 추후 토지매매계약에 대한 어떠한 내용도 담겨있지 않았다"며 "내일 기자회견을 열어 직접 부천시의 정확한 입장을 밝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천시는 앞서 2015년 9월 상동 영상문화단지 복합개발 민간사업 우선협상자로 신세계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신세계가 대형 창고형 할인매장인 이마트 트레이더스와 복합쇼핑몰을 짓는다는 계획이 알려지자 인천 부평지역 상인들을 비롯해 인천시도 반발하고 나섰다.

신세계 측은 대형 할인매장과 복합쇼핑몰을 빼고 규모도 7만6천여㎡에서 3만7천여㎡로 축소해 백화점만 짓는 것으로 사업 계획을 수정했지만, 반발은 계속됐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신세계 측은 지역 단체장끼리의 갈등이 해소돼야 들어갈 수 있다는 기존 입장과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8: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