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안부 피해자 이모 할머니 별세…생존자는 35명뿐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30일 일본군성노예제(위안부) 피해자 이모 할머니가 94세를 일기로 운명했다고 밝혔다.

1924년 함경북도 청진에서 태어난 이 할머니는 고모 댁에 양녀로 입양돼 경북에서 자랐다.

할머니는 마을 빨래터에 있다가 일본군에 끌려가 대만 위안소에서 고초를 겪었다. 정확한 시기는 본인도 모른다고 한다.

해방 후 경북도로 돌아와 식당 일, 농사일 등을 거들며 생계를 이어오다가 2001년 7월 정부에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로 등록했다.

국내외 일본군성노예제 생존자는 35명으로 줄었다. 대구·경북에는 4명이 남아 있다.

시민모임은 유족 뜻에 따라 할머니 신상을 공개하지 않고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du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8: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