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성진 거취 공수교대…정의당 "지명철회"vs한국당 목소리 낮춰(종합)

박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뉴라이트 사관' 논란 불거져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초대 장관 후보자를 두고 정당 간 '공수'(攻守)가 뒤바뀌어 눈길을 끌고 있다.

뉴라이트 역사관이 도마 위에 오른 박 후보자에 대해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지명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반면 역으로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철저하게 검증하겠다"며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혀 대조를 보인 것이다.

정의당은 30일 박 후보자에 대한 즉각적인 지명철회를 요구했다.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박 후보자는 연구보고서에서 1948년 건국설에 찬동하며 이승만 독재를 불가피한 것으로 간주했다"며 "박정희 정부의 새마을 운동을 신분계층 제도의 타파라고 주장하는 등 케케묵은 뉴라이트 사관을 고스란히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이어 "박 후보자의 역사관은 문재인 정부의 철학에도 부합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헌법 정신에도 완전히 어긋난다"며 "청와대 인사수석은 거듭되는 인사 실패에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의 인사에 대해 든든한 '우군'이 됐던 정의당이 이례적으로 '청와대 책임론'까지 언급하며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특히 지금까지 정의당이 사퇴를 요구한 공직 후보자는 한 명도 빠짐없이 낙마했다는 점에서 이번에도 정의당의 '데스노트'가 적중할지 주목된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박 후보자는 박근혜 정부의 8월 15일 건국절 제정과 친일·독재를 미화한 역사교과서에 동의했다"며 "문 대통령은 후보자 지명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손 대변인은 이어 "문재인 정부의 인사 난맥이 산 넘어 산"이라며 "업무에 대한 전문성도 기본도 없이 자리만 쫓고, 심지어 역사관과 생각마저 의심스러운 폴리페서에게 중소벤처기업부를 맡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금까지 문재인 정부의 인사에 대해 '인사 참사'라며 강력하게 비판해 온 한국당은 뒤늦게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혔다.

한국당 정용기 원내수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박 후보자의 종교관, 가치관 등과 자녀의 이중국적 의혹, 부인의 세금 탈루 의혹 등 모든 면에서 공직자로서 자격과 능력을 갖췄는지를 철저하게 검증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논란이 되는 박 후보자의 이념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없었다. 박 후보자가 과거 보수적인 역사관을 드러낸 데 대해 비판의 날을 세울 수 없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부닥친 것이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나 이유정 헌법재판소 재판관 등 공직 후보자의 이념을 문제 삼으며 강력하게 지명 철회를 요구했던 모습과는 확연히 대비되는 모습이다.

마찬가지로 보수야당인 바른정당 역시 이날 대변인 명의로 공식 논평을 내지 않았다.

다만 하태경 최고위원이 이날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내각에 유신을 찬양한 장관이 웬 말이냐"라며 "문 대통령이 지명철회를 하든지 자진사퇴를 유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성진 거취 공수교대…정의당 "지명철회"vs한국당 목소리 낮춰(종합) - 1

한편 여야는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을 놓고 좀처럼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야3당은 이 후보자가 헌법재판관으로 부적격하다는 점을 명시한 부적격 의견 보고서라면 채택할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여당은 적격·부적격 의견 병기가 마지노선이라며 맞서고 있다.

이에 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위한 회의 일정조차 잡지 못하는 상황이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8: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