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상화폐 사기 용납 못해" 中정부 대대적 단속 예고

올해 들어 투기성 자금 대거 몰려들어
비트코인
비트코인[코인데스크 제공]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전 세계적으로 투기 광풍이 몰아치고 있는 가상화폐에 대해 중국 정부가 대대적인 단속을 예고했다.

3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財新) 등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중국 금융당국은 가상화폐를 내세워 투자자금을 모으는 행위가 사기성이 농후하다고 보고 이를 강력하게 단속할 방침이다.

가상화폐는 실물 없이 사이버상으로만 거래되는 전자화폐를 말한다. 각국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일반 화폐와 달리 처음 고안한 사람이 정한 규칙에 따라 가치가 매겨지고, 투자자들의 선호도에 따라 가격이 오르내린다.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은 올해 들어 4배 이상 가치를 높여, 2009년 출범 이후 사상 최고가인 4천500달러(약 500만 원)를 기록했다.

하지만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처럼 물품 구매 또는 거래를 할 수 없는 가짜 가상화폐가 판을 치면서, 가상화폐 투자가 일종의 투기 행위로 변질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들은 새로운 기업이 증권시장에 상장하는 기업 상장(IPO)처럼, 새로운 가상화폐를 시장에 내놓는 '화폐 상장(ICO)'을 통해 투자자들로부터 대규모 자금을 끌어모은다.

가상화폐 이더리움 로고
가상화폐 이더리움 로고[이더리움 제공]

중국의 가상화폐 업체인 프레스원은 지난달 화폐 상장을 통해 8천200만 달러(약 900억 원)의 자금을 끌어모았다.

또한, 가상화폐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 전문기업임을 내세워 투자자들로부터 거액의 투자를 유치하는 업체들도 갈수록 늘고 있다.

가상화폐 20곳 이상에 투자해 보았다는 한 전문 투자자는 "대부분의 가상화폐가 투자가치를 지니고 있지 않으며, 블록체인 등을 내세워 투자자들로부터 돈을 끌어모은 후 가로채려는 사기 행각에 가깝다"고 비판했다.

차기 지도부를 확정하는 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를 앞둔 중국 정부는 이러한 가상화폐 투기를 방치할 경우 일종의 '폰지 사기'(다단계 금융사기)로 변질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 법규를 마련 중이며, 관련 법규가 마련될 때까지 화폐 상장을 통한 자금 모집을 전면적으로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SCMP는 "지방정부 부채나 불법 피라미드 금융사기 같은 '회색 코뿔소'의 위험에 시달리는 중국 정부로서는, 가상화폐 투자 규모가 너무 커져 손댈 수 없는 지경에 이르는 것을 방치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회색 코뿔소는 예측이 어려운 돌발위험을 뜻하는 '검은 백조'(Black Swan)와 달리, 충분히 예상할 수 있으면서도 실제로 현실화하기 전까지는 간과되는 위험을 뜻한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8: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