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양시 "대곡∼소사선 구간 내 '행주산성역' 추진"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고양시는 29일 행주산성 지역발전위원회로부터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대곡∼소사 복선전철사업 구간 내 '행주 산성역'의 신설을 요청하는 주민 8천882명의 서명부를 전달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서명부 전달받는 최성 고양시장 [고양시 제공=연합뉴스]
서명부 전달받는 최성 고양시장 [고양시 제공=연합뉴스]

이 자리에서 최성 시장은 "104만 고양시민의 교통편의와 더불어 역사유적지인 행주산성 일원의 발전을 위해 '행주 산성역' 설치 필요성을 충분히 공감한다"면서 "2015년도 용역 결과에서도 지적된 낮은 경제성으로 행주 산성역 신설에 어려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나 국토부 및 지역 국회의원들과 협력해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곡∼소사선은 부천시 소사구에서 고양시 대곡역을 연결하는 사업으로 행주 산성역 신설(안)은 그동안 수차례 건의했으나 타당성 부족으로 번번이 실패했다.

그러나 2015년 국토부에 주민 건의 및 타당성 용역 결과물을 제출, 역 신설을 위한 최소한의 노선 변경 등이 설계에 반영된 바 있다.

특히 시는 행주산성 역사공원, 자동차클러스터, 기업형 임대주택사업 등 개발 사업 추진으로 주변 여건이 변화한 만큼 역 신설의 타당성이 증가했다고 판단, 올해 추경 예산을 확보해 행주 산성역의 타당성 검토와 향후 용역결과물을 토대로 정부에 재건의할 방침이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