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3당, 안보연석회의 '공감'…與 "정치공세 말라"

한국당, 정의용 겨냥 "외교안보라인 경질해야"
與 "외교안보에 힘 모아야 할 때 경질 요구하나"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강병철 이한승 기자 = 야 3당은 30일 문재인 정부가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안일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파상공세에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초당적 안보연석회의를 제안하고, 이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긍정적 반응을 보이는 등 야권이 안보문제를 고리로 여권을 강하게 압박하는 형국이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당 회의 및 기자회견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는 대북안보 정책에 있어 무책임, 무능력, 무인식의 종합판을 보여줬다"고 비판하면서 해법 모색을 위해 여야 지도부가 참여하는 초당적 안보연석회의 개최를 제안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안일하고 무능한 청와대 안보라인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과 더불어 지난 26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를 방사포로 추정해 발표했던 과정에 관여했던 인사를 '경질대상'으로 지목했다.

野3당, 안보연석회의 '공감'…與 "정치공세 말라" - 1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안보연석회의에 긍정적 반응을 보이며 정부의 '안보무능'을 질타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경기 양평군에서 열린 의원 워크숍에서 "안보에서는 무능도 죄다. 정부·여당의 무능이 불안하다"고 비판한 뒤 안보연석회의에 대해 "여야를 모두 포괄해 안보문제를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 원내대표가 제안한 초당적 안보연석회의에 긍정적 입장"이라며 "안보 국정조사를 해야 하는 상황이 아니냐는 말까지 한 상황에서 초당적 안보연석회의를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야당의 문제 제기는 정치공세에 불과하다고 선을 그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최고위원회에서 "안보문제는 국익 관점에서 초당적으로 풀어야 할 현안"이라면서 "안보문제만큼은 정쟁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지금은 여야가 문재인 정부의 외교 안보 정책에 힘을 모아줘야 할 때"라면서 "청와대 외교안보라인 경질을 요구하면서 초당적 협력을 거론하는 것은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다.

野3당, 안보연석회의 '공감'…與 "정치공세 말라" - 2

야 3당은 이날 안보연석회의와는 별개로 전술핵 재배치·공유, 대북 군사옵션 마련 등도 주문하며 대여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국회 토론회에서 "북한의 위협이 마지막 단계에 이르니 사실상 전술핵 재배치 문제는 우리의 생존 문제로 귀착되고 있다"고 주한미군의 전술핵 재배치를 거듭 촉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완수 ▲전작권환수 발언 자제 ▲대화 구걸 중단과 독자적 대북제재 방안 마련 등 6가지 사항을 촉구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경기 양평군 코바코연수원에서 열린 당 워크숍에서 '한반도 비핵화'라는 당론과는 달리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식 전술핵 공유 필요성을 주장했고,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당 회의에서 "(정부에) 구체적인 군사적 대응전략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7: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