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시의회 "부산시민, 신고리 5·6호기 건설 찬반 팽팽"

한국갤럽 조사서 찬성 44.3%, 반대 43.9%


한국갤럽 조사서 찬성 44.3%, 반대 43.9%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놓고 공론화 과정이 진행 중인 가운데 부산 시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선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의회 도시안전위원회 이상호 위원장은 한국갤럽에 의뢰한 '신고리 5·6호기 건설 여부에 대한 부산 시민 여론조사' 결과를 30일 공개했다.

건설 찬반 여부에 대해 '계속해야 한다'는 44.3%, '중단해야 한다'는 43.9%로 찬성이 0.4%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의견 유보층(모름·무응답)은 11.8%로 나왔다.

성별로는 남성의 53.8%가 건설에 찬성한 반면 여성은 35.1%에 그쳤다. 건설 반대에서는 여성 47.9%, 남성 39.8%로 나타나 남녀 간 원전 건설을 바라보는 시각에 차이를 보였다.

건설 반대 의견은 19세를 포함한 20대(52.0%), 30대(64.3%), 40대(58.9%)에서 높은 반면 50대(35.6%), 60대(22.1%)에서는 낮았다.

공사가 중단된 신고리 5·6호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사가 중단된 신고리 5·6호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건설을 지속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가 34.9%로 가장 많았고 '이미 건설 중이었던 것이어서 중단 시 비용이 발생한다'(30.2%), '대체에너지원 개발 미흡'(10.0%), '전기요금 인상 우려'(7.9%), '원전기술 수출 등 국가경제발전 기여'(7.3%) 순으로 나타났다.

건설을 중단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사고 발생 시 복구 불가능한 규모의 피해 발생'이 46.1%로 가장 높게 나왔다.

이어 '원전안전관리·감시를 믿을 수 없어서'(10.2%), '핵폐기물 보관이 어려워서'(6.2%), '위험해서'(6.0%), '지진 우려 등 원전 건설에 부적절한 지역이어서'(5.5%) 순으로 응답했다.

우리나라 원전 에너지 정책의 방향성을 묻자 '탈원전을 추진하되 속도를 조절해야 한다'가 59.7%로 가장 높게 나왔고 '지금보다 더 빠르게 탈원전을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은 13.5%로 나왔다. 반면 '원전을 계속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은 23.2%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1일 만 19세 이상 부산시민 1천17명(응답률 28.7%, 성·연령·권역별 비례할당 추출)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인터뷰로 이뤄졌다. 표본 오차는 ±3.1%에 신뢰 수준은 95%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