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녀 유치원장이 두살배기 원생 폭행" 부모 경찰에 신고

(영동=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 영동의 한 유치원에서 두 살 원생이 유치원장인 수녀에게 폭행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수녀 유치원장이 두살배기 원생 폭행" 부모 경찰에 신고 - 1

30일 영동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1시께 "두 살짜리 아들이 유치원에서 폭행당했다"는 내용의 112신고가 접수됐다.

학부모와 함께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유치원 안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했다.

CCTV에는 이 유치원 원장이자 수녀인 A(44·여)씨가 B(2)군을 들어 땅에 패대기치고 손바닥으로 얼굴을 때린 장면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군은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상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군 외에 피해자가 더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치원 CCTV 영상 저장장치 복원을 의뢰했다.

경찰은 추가 폭행 사실 확인이 끝나는 대로 A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수녀 유치원장이 두살배기 원생 폭행"
"수녀 유치원장이 두살배기 원생 폭행"(영동=연합뉴스) 지난 28일 충북 영동의 한 유치원에서 두 살 원생이 유치원장인 수녀에게 폭행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폭행으로 인한 피해 학생 얼굴에 생긴 상처. [독자 제공 = 연합뉴스]
"수녀 유치원장이 두살배기 원생 폭행"
"수녀 유치원장이 두살배기 원생 폭행"(영동=연합뉴스) 지난 28일 충북 영동의 한 유치원에서 두 살 원생이 유치원장인 수녀에게 폭행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폭행장면 CCTV캡쳐. [독자 제공 = 연합뉴스]
logos@yna.co.kr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5: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