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박성진 '뉴라이트 사관' 논란에 "좀 더 들여다보겠다"(종합)

'창조과학' 이은 의혹에 "뉴라이트사관은 다른 차원의 문제"
靑 "충분한 소명기회 갖는 게 청문회 취지라는 기존 입장은 그대로"
답변하는 박성진 중기부 장관 후보자
답변하는 박성진 중기부 장관 후보자(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초대 장관 후보자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기자실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후보자로 지명된 소감을 밝힌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8.28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가 '뉴라이트 사관' 두둔 논란이 불거진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적잖이 고민하는 분위기다.

청와대는 기독교 창조과학 확산 단체로 진화론을 부정하는 한국창조과학회 이사를 지낸 경력이 논란이 된 데 이어 사관 문제까지 불거지자 박 후보자의 과거 발언 등을 다시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후보자는 2015년 포항공대 교수로 재직할 때 제출한 연구보고서에서 1948년 정부 수립을 '건국'으로 보고 이승만 정부 당시 자유민주주의 체제 수립을 위해 독재가 불가피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1919년 상해 임시정부 수립을 건국 시기로 규정한 문재인 대통령의 역사 인식과는 대립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30일 기자들을 만나 "다른 자료를 찾아보면서 본인이 실제로 그런 발언을 정확하게 한 것이고 그런 신념을 가졌는지를 확인하는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이런 태도는 한국창조과학회 이사 경력이 논란이 됐을 때 '청문회에서의 해명을 지켜보자'고 했을 때의 대응보다 더 적극적인 것이다.

이 관계자는 "본인이 해명하고 청문회에 임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박 후보자를 추천한 청와대가 아무것도 안 할 수는 없다"면서 "본인의 이야기를 들어야 할 사안이 있고 우리가 주체적으로 알아봐야 할 사안도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청와대는 '후보자가 충분한 소명 기회를 갖는 것이 청문회의 취지'라는 기존의 입장에서 달라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뉴라이트 사관은 문재인 정부 지지층의 다수인 진보 진영에서 모두 반대하는 역사 해석의 관점인 만큼 이 문제를 좀 더 무겁게 받아들인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종교의 자유는 헌법상 권한이라 과도한 해석은 제한적일 수 있지만 뉴라이트 사관 문제는 그것과는 또 다른 차원의 문제가 맞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일부 야권이 박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나선 것도 고민스러운 대목이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역사관과 생각마저 의심스러운 폴리페서에게 중소벤처기업부를 맡길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박 후보자의 역사관은 문재인 정부의 철학에도 부합하지 않고 헌법 정신에도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6: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