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 현안 사업비 정부 예산에 5조6천394억원 반영

지난해보다 4천820억원 증가…SOC는 삭감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도는 국무회의를 거쳐 발표된 2018년 정부예산안에 지역 현안사업비 5조6천394억원이 반영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30일 밝혔다.

내포신도시 전경
내포신도시 전경

이는 올해 정부 예산 반영액 5조1천574억원보다 4천820억원 많은 규모다.

주요 사업 반영액은 도청 소재지인 내포신도시 활성화를 위한 신규 사업으로 영유아 인성 학습을 위한 자연놀이뜰 건립 20억원, 내포혁신 플랫폼 건립 9억원, 충남스포츠센터 건립 3억원, 내포우체국 신축 21억원 등이다.

충남 서부권 광역상수도 사업 300억원을 비롯해 아산호∼대호호 수계 연결 160억원, 하수처리수 재이용 23억원 등이 반영돼 서부권 가뭄 문제 해결에 단비가 될 전망이다.

건강 맞춤 미래 프로바이오틱스 산업 플랫폼 구축 사업 7억6천만원이 반영돼 내년 첫 삽을 뜨고 수소연료전지차 부품실용화 및 산업기반 육성 55억원, 융복합 디스플레이 소재부품 허브 구축 30억원 등도 반영돼 미래 먹거리 육성을 위한 산업 육성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 계속 사업으로 ▲ 서해선 복선전철 건설 6천490억원 ▲ 당진-천안 고속도로 건설 672억원 ▲ 국민안전교육연구단지 건립 867억원 ▲ 안흥외항 내진보강 108억원 ▲ 장고항 건설 43억원 ▲ 원산도 테마랜드 조성 32억5천만원 등도 반영됐다.

광역 축산 악취 개선 사업(4억원), 비점오염 저감 시설 설치(10억5천만원), 노후 소방정보시스템 교체(19억원) 등도 내년 국비 확보 목록에 새롭게 올랐다.

도는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충청유교문화권 관광개발사업과 충남기상과학원 건립 등 현안사업에 필요한 국비 반영액을 늘리기 위해 전방위 활동을 펼친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지역 국회의원과의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하는 한편 정부예산 확보 전담팀을 꾸리는 등 예산 추가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5: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