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몸값 오른 핀테크기업'…KB, 협력사 거점 강남으로 확장·이전

30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금화빌딩에서 열린 'KB 이노베이션 허브' 개소식에서 (왼쪽부터) 써로마인드로보틱스 장병탁 대표, 시스트란 박내진 이사, 이와이엘 정부석 교수, 제노플랜 강병규 대표,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 해빗팩토리 정윤호 대표, 더페이 조병찬 대표, 어브로딘 강호열 대표, 플라이하이 김기영 대표가 기념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KB금융지주 제공=연합뉴스]
30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금화빌딩에서 열린 'KB 이노베이션 허브' 개소식에서 (왼쪽부터) 써로마인드로보틱스 장병탁 대표, 시스트란 박내진 이사, 이와이엘 정부석 교수, 제노플랜 강병규 대표,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 해빗팩토리 정윤호 대표, 더페이 조병찬 대표, 어브로딘 강호열 대표, 플라이하이 김기영 대표가 기념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KB금융지주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KB금융그룹은 핀테크 기업을 육성하는 공간인 'KB 이노베이션 허브'를 국민은행 명동 별관에서 서울 강남구 역삼동으로 30일 확장·이전했다고 밝혔다.

기존 시설은 약 132㎡ 규모로 6개 업체가 입주할 수 있는 수준이었는데 새로 마련한 허브는 661㎡ 규모로 약 20개 기업이 동시에 입주할 수 있다고 KB금융은 설명했다.

KB 이노베이션 허브는 창업 초기 벤처기업이 사용하는 오픈형 공간과 KB금융 계열사의 협력업체 8개사가 사용하는 협력형 공간으로 구분돼 있다.

KB금융 측은 30일부터 KB 이노베이션 허브 홈페이지(http://kbinnovationhub.com/)에서 신청을 받아 오픈형 공간 입주 기업을 선정한다.

KB 이노베이션 허브 확장 이전은 모바일 중심으로 금융 거래 환경이 급변하면서 관련 기술을 연구·개발하는 기업의 중요성이 커진 현실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KB금융은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한 수요조사에서 벤처 캐피탈이 밀집돼 대외협력 및 투자유치가 용이한 강남을 선호한 것으로 나와 이를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KB금융 계열사는 작년 3월 이후 9개 핀테크 업체에 지분투자 혹은 크라우드 펀딩 방식으로 총 48억원을 투입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5: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