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류샤오보 부인 여전히 연금상태…"남편 49재에도 베이징 못 가"

윈난성에 있는듯…中, 추모시 올린 시인 구금에 추모활동 탄압
'중국 민주화의 별' 인권운동가 류샤오보의 영정을 든 부인 류샤
'중국 민주화의 별' 인권운동가 류샤오보의 영정을 든 부인 류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지난달 간암으로 사망한 중국 인권운동가 겸 노벨평화상 수상자 류샤오보(劉曉波)의 부인 류샤(劉霞·56)가 아직도 베이징(北京)으로 돌아오지 못한 채 윈난(雲南)성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홍콩 빈과일보가 류샤오보 부부의 친구이자 인권운동가인 후자(胡佳)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달 1일 베이징으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던 류샤는 아직 윈난성에 있으며, 정확한 소재지도 파악되지 않고 있다.

류샤는 지난달 15일 류샤오보 장례식 이후 중국 당국에 의해 윈난성 다리(大理)시로 강제 여행을 가야 했다. 이달 18일에는 자신이 외지에서 휴양하고 있다는 내용의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렸으나, 당국의 강요에 의한 것이라는 소문이 돈다.

중국 당국에 의해 활동의 자유를 제한받고 있는 후자는 "내일(30일)이 '미칠(尾七)'이지만, 집에서 머무르며 추모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며 당국의 철저한 탄압으로 중국 전역의 상황이 비슷하다고 전했다.

'칠칠(七七)'라고도 하는 미칠은 사십구재(四十九齋)를 일컫는 말이다. 사람이 죽은 후 7일마다 모두 일곱 번의 제사를 지내는데, 그 가운데 마지막인 49일째 되는 날의 제사를 가리킨다.

간암 말기 판정을 받고 가석방돼 교도소 밖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류샤오보는 지난달 13일 사망했다. 류샤오보의 묘소가 민주화 운동의 성지가 될 것을 우려한 중국 정부의 강요로 그의 시신은 화장돼 바다에 뿌려졌다.

류샤오보에 헌화하는 홍콩시민들
류샤오보에 헌화하는 홍콩시민들(홍콩 AP=연합뉴스)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중국 인권운동가 류샤오보 사망 7일째인 19일(현지시간) 홍콩 시민들이 빅토리아항 애드미럴티 타마르공원에 세워진 류샤오보의 영정사진 앞에 모여 헌화하고 있다. '두칠'(頭七) 추모 행사를 위한 영정사진이 해변가인 이곳에 놓인 것은 류샤오보가 유족들의 뜻과 달리 중국 당국에 의해 화장돼 바다에 뿌려진 것을 상징한다
ymarshal@yna.co.kr

홍콩 인권단체들은 8월 30일이 류샤오보의 미칠인 동시에 유엔이 정한 '국제 실종자의 날'이라며 류샤의 조속한 자유를 촉구했다.

홍콩시민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 등은 성명을 내고 "중국 정부는 류샤 등 실종인사들을 조속하게 석방하고 자유를 보장해야 하며, 인신의 자유를 보장하는 국제협약에도 가입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한 류샤오보 추모활동에 대한 당국의 탄압을 중단하고, 추모의 자유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류샤오보 사망 일주일 후인 지난달 19일 광둥(廣東)성 해변에서'두칠(頭七)' 제사를 지냈던 6명은 석방됐으나, 아직 자유를 제한당한 채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두칠은 사망 7일째에 고인을 기리는 제사를 말한다.

또한, 이달 중순 류샤오보 추모활동을 하다가 체포된 마챵(馬强)은 아직도 구금된 상태이다.

홍콩 언론에 류샤오보 추모 시를 발표했던 광저우(廣州) 시인 우밍랑(吳明良)은 '불법경영죄'라는 혐의를 받고 구금됐다. 그는 각계의 류샤오보 추모 시를 모아 대만에서 출판하려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5: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