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없애려면 기간제법 폐기해야"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정책 이대로는 안된다'(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30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에서 열린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적용 과정의 문제점과 대정부 요구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발언하고 있다. 2017.8.30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민주노총은 30일 공공부문 비정규직이 생겨나지 않도록 기간제법과 파견법을 폐기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중구 정동 대회의실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적용 과정의 문제점과 대정부 요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민주노총은 "기준인건비제도와 총인건비제, 경영평가도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양산 원인이 됐다"고 지적한 뒤 "이 같은 제도를 총괄적으로 점검해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민주노총은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이 원활하게 실행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 차원의 점검과 감시·감독 체계 구축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시·지속적인 업무를 하고 있음에도 60세 이상 제한 등을 내용으로 하는 가이드라인에 의해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제외된 사람들이 많다"면서 "정규직 전환이 성공하려면 노정 협의를 통해 가이드라인을 보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이를 위해 실태 조사를 비롯해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 노사전문가협의기구에서 노동계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um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5: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