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인 원자폭탄 피해자 지원위 출범…실태조사 본격화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보건복지부는 세계 2차대전 종전 당시 한국인 원자폭탄 피해자 2천400명에 대한 실태조사와 의료 지원을 위한 '한국인 원자폭탄 피해자 지원 위원회'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5월 시행된 '한국인원자폭탄피해자지원을위한특별법'에 따라 설치된 위원회는 보건복지부 장관이 위원장을 맡고 관계부처 공무원과 피해자 대표, 법률·원자력 피해·사회복지·의료 분야 전문가와 대한적십자사 임원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앞으로 피해자에 대한 국내·외 관련 자료 수집·분석, 피해실태 조사 보고서 작성, 피해 신고에 대한 조사와 피해자 심사·결정 등 주요 사항을 심의하게 된다.

원폭 피해자 실태조사는 소득수준과 주거실태, 건강상태, 지역별 분포 등을 조사·분석하는 연구 용역은 내년 3월 시작된다.

정부는 1990년 한일 정상 회담에서 재한 원폭 피해자를 위한 복지기금 40억엔 출연에 합의하고 이듬해부터 국내 원폭 피해자 2천400명에게 진료비와 장제비, 건강검진 등을 지원해 왔다.

이후 보다 안정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을 위한 특별법이 지난해 제정됐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4: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