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축구대표팀, 이란전서 빨간색 상·하의-파란색 스타킹 착용

"태극무늬로 자긍심 고취…반드시 승리한다"
축구대표팀이 처음으로 빨간색 상·하의와 파란색 스타킹 조합으로 31일 이란전을 치르기로 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축구대표팀이 처음으로 빨간색 상·하의와 파란색 스타킹 조합으로 31일 이란전을 치르기로 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처음으로 빨간색 상·하의에 파란색 스타킹을 착용하고 이란전에 나선다.

대한축구협회는 30일 "축구대표팀이 31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이란전에서 빨간색 상의와 하의, 파란색 스타킹을 착용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대표팀은 주 유니폼인 빨간색 상·하의를 입을 경우 빨간색 스타킹을 신었다.

과거에 보조 유니폼으로 파란색 상의를 입을 때 파란 스타킹을 신은 적은 있었지만, 빨간색 상·하의-파란색 스타킹 조합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전통의 '태극 무늬'를 연상하는 빨간색-파란색 조합으로 태극전사의 위용을 보여주겠다는 의미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물러설 수 없는 한 판을 앞두고 각오를 새롭게 다지고, 태극전사의 자긍심을 더욱 고취하려는 의도로 스타킹 색상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6만 명 이상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응원단인 붉은 악마와 함께 경기 시작 1시간 전인 8시부터 대대적인 응원을 펼친다.

현재 이란전 입장권은 약 8천 석이 남아있으며, KEB 하나은행 전국 각 지점에서 30일까지 구매할 수 있다.

인터파크 티켓에서는 경기 당일인 31일 오후 2시까지 구매할 수 있다. 현장판매는 잔여분에 한해 경기 당일 서울월드컵경기장 북쪽 매표소에서 오후 2시부터 실시한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4: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