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을 '와이파이 메카'로"…핫스팟 중심으로 공공망 확대

과기정통부, 10월까지 이통사·제조사 등과 청사진 마련키로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우리나라를 '와이파이 메카'로 만들기 위해 정부·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 등이 협력해 공공 와이파이를 확대 구축하는 작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효율적인 공공 와이파이 구축을 위한 기술적 방안과 다양한 서비스 모델을 논의하기 위해 30일 산·학·연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공공 와이파이 확대 실무작업반'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실무작업반은 25명 내외로 구성되며, 이동통신사, 와이파이 기기 제조사, 플랫폼 사업자, 사물인터넷(IoT) 사업자, 공공기관 등이 참여한다.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 민간사업자 등이 함께 참여하는 '공공 와이파이 협의회'도 운영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공공 와이파이 설치 장소를 무작정 늘리는 데에는 무리가 있으므로 버스, 학교, 관광지, 우체국, 기차역(객차 내), 공항, 고속도로 휴게소 등을 핫스팟으로 만드는 방안을 모색중이다.

또 이용고객의 편익을 증진하는 차원에서 정부·지자체뿐만 아니라 공공기관과 민간의 자발적 참여와 협력 방안도 강구중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를 위해 무선중계 주파수 이용, 인터넷 전용회선 이용 지원 등 공공기관 등의 공공 와이파이 구축에 대한 지원방안을 함께 검토키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협의회와 실무작업반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와이파이 메카' 조성의 청사진을 10월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전성배 통신정책국장은 "민·관이 합심해 공공 와이파이를 적극 확대함으로써 국민에게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사물인터넷(IoT), 모바일 광고, 빅데이터 등 신규 부가서비스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연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역할을 했던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지난 6월 통신비 경감 대책의 일부로 버스·학교·공공장소 등에 약 20만 곳의 공공 와이파이 핫스팟을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설치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solati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