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재산 8억여원…서울에 전세 아파트

부인과 공동명의로 올 5월 7억 전세 계약…자녀들 재산신고는 안 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사법발전재단 사무실에 마련된 청문회준비팀 사무실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8.28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방현덕 기자 = 김명수(58·사법연수원 15기) 대법원장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국회에 신고한 총재산은 8억6천여만원으로 나타났다. 김 후보자는 부부 공동명의로 서울에 전세 아파트를 보유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국회에 제출한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첨부된 재산 내역에 따르면 후보자 본인 명의 재산은 전세보증금 3억5천만원과 예금 5천187만원, 에스엠(SM)5 차량 187만원, 채권 1천480만원, 은행채무 1억17만원 등 총 3억1천837만원이다.

배우자 명의 재산은 전세보증금 3억5천만원과 예금 708만원을 신고했다.

이외에 부친과 모친의 재산을 합쳐 김 후보자가 신고한 총 재산은 8억6천847만원이었다.

장녀 김정운(34·연수원 38기) 대구가정법원 판사와 아들 김한철(31·연수원 42기) 전주지법 판사는 '독립생계' 등을 이유로 재산신고를 하지 않았다.

김 후보자는 또 올해 5월 12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아파트를 부인 이혜주씨와 공동명의로 하는 7억원의 전세계약을 맺었다.

전세 기간은 6월 15일부터 2019년 6월 14일까지 2년이다.

지난해 초 춘천지법원장으로 발령된 김 후보자는 보유하던 서울 명륜동 소재 아파트와 전세로 살던 서울 방배동 아파트를 처분하고 춘천지법 관사에서 거주했다.

춘천지법에 근무하면서 서울 소재 아파트를 전세로 얻은 이유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h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3: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