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항공부품 공룡 탄생하나…美 UTC, 300억불에 록웰 인수 임박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의 항공기 부품·자재 생산기업인 유나이티드 테크놀로지스(UTC) 그룹이 항공전자 시스템과 객실설비 제조업체인 록웰 콜린스(Rockwell Collins)의 인수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29일 보도했다.

정통한 소식통들은 인수 조건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나 UTC와 록웰 콜린스 양측이 이르면 금주말 타결을 목표로 심도 있는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UTC가 록웰 콜린스의 부채 인수와 함께 이 회사에 주당 140달러를 지불하는 조건으로 협상이 마무리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를 기준으로 삼으면 부채를 포함한 인수액은 300억 달러(약 33조6천억원)에 근접한다.

록웰 콜린스의 주가는 29일 2.2%가 오른 130.74달러에 거래되면서 시가총액도 212억 달러로 높아졌다. 록웰 콜린스의 순부채는 약 70억 달러다.

UTC그룹은 에어컨 제조업체인 캐리어, 엘리베이터 제조업체인 오티스, 제트엔진 제작사인 프랫 앤드 휘트니 등을 거느리고 있으며 기업 가치는 930억 달러에 이른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룹 산하의 유나이티드 테크놀로지스 에어로스페이스 시스템스는 이미 보잉과 에어버스의 주요 납품 업체 가운데 하나다. 록웰 콜린스를 손에 쥐게 되면 UTC그룹은 항공기 회사들에는 더욱 큰 비중을 갖는 납품 업체로 부상할 수 있다.

UTC의 그레그 헤이즈 CEO가 록웰 콜린스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는 소식은 연초부터 나돌기 시작해 록웰 콜린스의 주가를 40% 가량 끌어올렸다.

UTC의 록웰 콜린스 인수는 글로벌 항공기 부품·자재 업계의 질서 재편에 가속도가 붙고 있음을 반영하는 것이다.

록웰 콜린스는 지난해 10월 객실 내장재 제조회사인 B/E 에어로스페이스를 86억 달러에 인수키로 계약했으며 수개월 전 그 절차를 완료한 바 있다. 프랑스의 항공기 엔진 제작회사인 사프란은 같은 프랑스의 설비 제조업체 조디악을 부채를 포함, 모두 87억 유로에 인수키로 합의한 바 있다.

UTC는 18개월 전 경쟁사인 허니웰로부터 인수 제의를 받았으나 경쟁당국의 승인을 얻기 힘들다는 이유로 단호하게 이를 거절했다. 당시 보잉과 봉바르디에 같은 항공기 회사들도 이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었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1: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