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미애, 당내 소통행보 가속…본격 '식사 정치'(종합)

내일 1기 지도부와 오찬…다음달 4일엔 중진 회동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당내 소통 강화를 위한 '광폭 식사 정치'에 나선다.

추미애, 당내 소통행보 가속…본격 '식사 정치'(종합) - 1

당 관계자는 3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추 대표에게 당내 중진, 초선, 여성 의원 등을 두루 만나라는 건의가 많았다"며 "내일 1기 지도부와 오찬을 시작으로 사실상 당내 모든 의원과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일단 다음날인 31일에는 윤호중 전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안규백 전 사무총장, 신창현 전 비서실장 등 1기 지도부와 오찬을 함께할 것으로 전해졌다.

대선 직후 대규모 당직 개편을 단행한 뒤 추 대표가 1기 지도부와 전체 회동을 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추 대표는 앞서 지난 5월 15일 인적 쇄신을 이유로 사실상 전원 교체 수준의 고강도 개편을 전격 실시했다.

이어 내달 1일에는 우원식 원내대표를 비롯해 박범계 박남춘 김병관 의원 등 현 최고위원단과 오찬 회동이 잡혀있다.

당 일각에서는 이번 회동이 정당발전위원회 구성 및 활동 방향을 놓고 빚어진 지도부 내 앙금을 해소하고 내부 단합을 추스르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와 함께 임기 1주년을 맞아 반환점을 돈 추 대표가 탄핵과 대선 국면을 거치며 이제까지는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등을 통한 대국민 소통에 주력해 왔다면, 이제부터는 내부로도 눈을 돌려 안정적으로 국정을 뒷받침하기 위한 기반 다지기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실제 추 대표는 정기국회가 시작되는 다음 주에는 초·재선 및 중진 의원들과 선수별로 만나 의견을 청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다음 달 4일에는 최다선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를 비롯해 문희상 전 국회의장과 원혜영 의원 등 4선 이상 중진 의원들과 만나 고언을 듣는다.

이어 5일에는 재선·3선 의원들, 6일과 7일에는 초선의원들과 두 차례에 걸쳐 식사를 하면서 현안에 대한 의견을 청취한다.

추 대표는 또 다음 달 6일에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만찬을, 같은 달 8일에는 바른정당 이혜훈,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오찬을 함께하며 여야를 아우르는 식사 정치를 이어간다.

한 당직자는 "당이 힘을 받기 위해서는 중진 의원들이 잘 정리해주는 역할이 중요하고, 원내 인사들과 두루 소통이 가능해야 한다"며 "추 대표가 변했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의 스킨십 강화에 나설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이어 "(추 대표의 빼곡한 식사 일정은) 정기국회를 앞두고 의원들 간 결속을 다지기 위한 의미도 있다"면서 "국정과제 이행을 위한 법률과 예산안을 위해 당이 똘똘 뭉쳐야 하는 만큼 전열을 정비하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4: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