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안보는 무능도 죄…정부가 강인하게 北 대화 견인해야"(종합)

'초당적 안보연석회의' 정우택 제안에 "여야 포괄한 논의가 바람직"
"文정부 인사에 협조할만큼 했다…이제 엄격한 잣대 꺼내 들어야"
최고위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
최고위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양평=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오른쪽)가 30일 오전 경기도 양평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 연수원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hihong@yna.co.kr

(양평=연합뉴스) 김동호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30일 "안보에서는 무능도 죄다. 한 치 앞도 모르는 정부 여당의 무능이 불안하다"며 "나약하게 북한과의 대화를 기다릴 것이 아니고 강인하게 대화를 견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경기 양평군 코바코연수원에서 의원 워크숍을 앞두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냉정한 현실인식에 기초해 강력한 안보, 강인한 평화의 길로 가길 바란다. 무능과 뒷북은 더 이상 용인될 수 없다"며 이렇게 비판했다.

안 대표는 "정부와 여당은 지난 26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방사포라고 우기다가 인정했다. 정부는 대화국면 가능성 운운하다가 미사일 도발에 직면했다"며 "여당도 김정은을 향해 '신세대 평화론'을 주창하는 안이함이 놀랍다"고 꼬집었다.

그는 "나약한 유화론은 햇볕정책이 아니다. 무조건 대화 노선이 대화를 가져오는 것이 아니다"라며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는 데도 대화만 이야기한다면 잘못된 시그널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지금은 한미동맹에 기초한 강력한 제재라는 단호한 시그널을 보낼 때"라며 "통미봉남의 미몽에서 벗어나 남북관계를 복원해야 세계와 통할 수 있다는 분명한 시그널을 (북한에)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을 향해서도 "이성을 상실한 행태를 강력히 비판한다. 미사일 도발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며 "북한의 미래는 미사일이 아닌 평화에 달렸다. 벼랑 끝 미사일 시위를 당장 중단하고 대화와 평화의 길로 당장 돌아오라"고 촉구했다.

그는 워크숍 오전 일정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날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초당적 안보연석회의 구성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여야를 모두 포괄해 안보문제를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안철수 대표 최고위 발언
안철수 대표 최고위 발언(양평=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30일 오전 경기도 양평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연수원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hihong@yna.co.kr

안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인사 난맥상이 도를 넘었다. 인사 5대 원칙은 쓰레기통에 들어간 지 오래다"라며 "저를 포함한 많은 이의 기대 속에 출범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실망을 넘어 절망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수많은 인재를 제쳐놓고, 현장 전문성이 없고 창조론 논란을 일으킨 사람을 굳이 초대 장관 후보자로 내세운 이유가 뭔지, 정부의 인사원칙이 뭔지 확실히 밝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대표는 "정부 출범 이후 많은 자격 미달 인사가 있었음에도 국민의당은 협조할 만큼 협조했다"며 "이제 보다 엄격한 잣대를 꺼내 들고 국민적인 기준에서 냉정하게 판단할 때"라고 역설했다.

안 대표는 "특히 사법부 고위직 인사는 삼권분립 원칙 수호를 위해서도 매우 중요하다. 신중하게 판단하고 현명하게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31일 예정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방향을 당론으로 정할 것이냐는 질문에 "당내에서 심도 있는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자 인준 협조 여부를 이유정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지명철회 요구와 연계할지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어떻게 처리할지 보고 판단하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한편 안 대표는 취임 후 자신의 당대표 선거 출마를 반대했던 이들과 어떤 대화를 나눴느냐는 물음에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당의 단합을 위해 협력하자고 부탁했고, 흔쾌하게 동의해주고 있다"며 앞으로도 가능한 모든 의원을 만날 것"이라고 답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4: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