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해현장서도 하이힐은 포기못해"…멜라니아 '홍수패션' 구설(종합)

"홍수구조대 바비", "굽으로 잔해 치워라"…트럼프도 부적절 언행 논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김보경 기자 = 미국의 퍼스트레이디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초강력 허리케인 하비로 피해를 본 텍사스 주를 방문했을 때 옷차림으로 구설에 휩싸였다.

29일(현지시간) AFP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이날 텍사스로 떠나기 위해 백악관을 나선 멜라니아 여사는 애비에이터 선글라스에 카키색 항공재킷, 발목까지 오는 검은색 바지를 착용한 모습이었다.

모델 출신답게 TPO(시간·장소·상황)에 걸맞은 패션센스를 발휘한 것 같지만, 발목이 부러질 듯 굽이 높고 얇은 '스틸레토 힐'을 신은 모습이 언론에 노출되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갑작스러운 자연재해로 삶의 터전을 잃고 상심한 주민들을 만나러 간다고 하기에는 복장이 부적절하다는 점에서다.

곧바로 온라인에선 멜라니아의 '홍수 패션'을 두고 논쟁이 벌어졌다.

연예·패션 전문 기고가인 마리아 델 루소는 트위터에 "멜라니아는 '홍수구조대 바비' 같다"며 비판 글을 올렸으며 TV 극작가 겸 제작자인 브래드 월랙은 "텍사스! 도움의 손길이 오고 있으니 걱정 마라. 멜라니아가 특수 태풍 스틸레토 힐을 갖고 있다"며 비꼬았다.

코미디언 제시카 커슨은 "백악관, 대단한 아이디어다. 잔해는 굽으로 찍어 치우면 되겠다"는 트윗을 올렸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멜라니아, 이런 구두를 신고 가는 것은 휴스턴 시민들에게 '빵 대신 케이크를 먹으면 되지'라고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꼬집었다.

멜라니아 여사의 '모델 포즈'
멜라니아 여사의 '모델 포즈'[AP=연합뉴스]

이런 비난을 의식했는지 첫 행선지인 텍사스 해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에 도착해 대통령 전용기에서 내리는 멜라니아 여사는 '재난현장에 좀 더 어울리는' 흰색 셔츠에 검은색 바지로 갈아입은 모습이었다. 또 논란이 된 스틸레토 힐을 벗고 흰색 운동화를 신었다.

"옷 갈아입었어요" 텍사스 코퍼스 크리스티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 부부
"옷 갈아입었어요" 텍사스 코퍼스 크리스티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 부부[EPA=연합뉴스]

논란이 확산하자 멜라니아 여사 대변인인 스테퍼니 그리셤은 "텍사스에 자연재해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사람들이 신발에만 관심을 갖다니 안타깝다"는 내용의 성명을 이메일로 배포했다.

텍사스주를 찾은 트럼프 대통령 부부
텍사스주를 찾은 트럼프 대통령 부부[AP=연합뉴스]

멜라니아 여사는 남편의 대통령 후보 경선 시절부터 스틸레토 힐을 즐겨 신어 이제 스틸레토 힐은 멜라니아 여사의 '트레이드 마크'로 자리 잡았다는 것이 미 언론의 평가다.

그러나 '퍼스트레이디'에게 '무대가 아닌 장소'는 없으며 특히 이런 상황에서는 비행기에 탑승하는 순간조차 준 공식적인 순간으로 모든 것에 의미가 부여되고 추측과 말이 난무한다고 WP는 지적했다.

WP는 멜라니아 여사가 교황을 접견했을 때 돌체앤가바나의 검은색 레이스 재킷과 베일을 착용하고, 프랑스 방문 때 크리스티앙 디오르의 붉은색 치마 정장을 착용했던 사실을 언급하며 멜라니아 여사도 옷차림이 갖는 의미를 알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이탈리아 방문 후 에어포스원에 오르는 멜라니아 여사
지난 5월 이탈리아 방문 후 에어포스원에 오르는 멜라니아 여사[EPA=연합뉴스]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수해현장을 찾은 트럼프 대통령도 적절치 않은 태도와 발언으로 논란에 휘말렸다.

WP는 이날 텍사스 남부에 도착한 트럼프가 허리케인으로 타격받은 수백만 명의 이재민을 위로하기보단 하비의 위력을 과장하고, 정부의 대응을 칭찬하는 데만 집중했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 25일 하비가 미국 남부에 상륙하자 트럼프는 트위터 등을 통해 자연재해를 마치 스포츠경기나 액션영화처럼 묘사했고, 재해현장에서도 선거 유세하듯 사람들을 대했다고 꼬집었다.

WP는 "구조대원들이 고단하고, 가슴 아픈 복구작업을 하는 동안 트럼프는 'USA'라고 쓰인 모자를 쓴 채 지지자들 앞에서 '당신을 사랑합니다'라고 했다"며 "트럼프는 허리케인으로 파괴된 텍사스를 방문하면서도 관심은 오직 자신에게 있었다"고 전했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20: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