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B정부 행정관도 '외곽팀장'…추가 압수수색·'정치글' 추적(종합)

뉴라이트 계열 보수단체 근무…양지회 회원 10여명 자택 추가 압수수색
檢, 외곽팀 신원 파악해 포털·인터넷 작성 '정치 글' 확인작업
검찰,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 본격화 (PG)
검찰,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 본격화 (PG)[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가정보원이 최대 30개에 달하는 여론조작용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한 행정관도 외곽팀장 가운데 한 명으로 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최근 전 청와대 행정관 오모(38)씨를 불러 조사했다.

오씨는 국정원 적폐청산 TF 가 검찰에 넘긴 30명의 외곽팀장 가운데 한 명으로 확인됐다.

그는 검찰 조사에서 국정원의 자금 지원을 받아 친인척 등 주변 인물 10여명을 동원해 국정원이 내려주는 지침과 논지에 따라 인터넷에서 댓글 등을 올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씨는 이명박 정부 말기인 2012년 4월부터 박근혜 정부 초기인 2013년 6월까지 청와대 시민사회비서관실과 국민소통비서관실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현재 뉴라이트 단체인 민생경제정책연구소에서 재직 중이다.

검찰은 그가 2009년 무렵부터 청와대에 들어가기 직전까지 국정원 사이버 외곽팀장으로 활동하다가 청와대 행정관이 되고 나서는 외곽팀장 활동을 접었다고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수사팀 관계자는 "오씨가 청와대에 들어가고 나서는 관련 활동을 한 것으로 파악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양지회 압수수색 마친 검찰
양지회 압수수색 마친 검찰(서울=연합뉴스) 조현후 인턴기자 =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3일 오후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의 서울 서초구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물을 옮기고 있다. 2017.8.23
photo@yna.co.kr

검찰은 이날 국정원 전직 직원 모임인 양지회 회원 10여명의 자택도 압수수색했다. 지난 23일, 25일, 28일에 이은 네 번째 압수수색이다.

이들은 2009∼2012년 금품을 받고서 인터넷에서 정부 지원 댓글 활동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수사가 시작되자 이들이 기존에 작성한 댓글을 삭제하는 등 증거 인멸에 나섰다는 첩보를 입수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28일에는 양지회 전 기획실장 노모씨를 소환해 양지회가 조직적으로 댓글 활동에 참여한 것은 아닌지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국정원의 수사의뢰 이후 검찰은 최근까지 사이버 외곽팀 관계자 20여명과 국정원 심리전단 팀장 및 파트장 등 직원 여러 명을 소환 조사해 민간인을 동원한 사이버 여론조작의 윤곽을 그려나가고 있다.

검찰은 법원이 발부한 압수수색영장을 근거로 다음을 비롯한 포털사이트 등 인터넷 사이트에 자료를 요청해 제공받는 형태로 외곽팀원들이 인터넷에 쓴 정치 성향 글의 내용과 수위를 확인하는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20: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