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7월 한·중 항공여객 '반토막'…국토부 긴급 지원책 마련

지방공항 노선 다변화·면세점 임대료 30% 감면 등 추가 지원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7월 한국∼중국 노선 항공여객이 작년 동기대비 45.2% 감소했다.

하지만 일본·유럽·동남아 노선 등의 여객 증가로 전체 항공여객은 936만명을 기록, 작년 7월과 비교해 1.5% 감소하는 데 그쳤다.

30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항공여객 통계에 따르면 7월 항공여객은 국제선 658만명, 국내선 279만명으로 작년 같은달과 비교해 국제선은 2.2% 감소했고 국내선은 0.3% 늘었다.

7월 지방공항별 여객실적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7월 지방공항별 여객실적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7월 중국 노선 항공여객은 작년 204만명에서 올해 112만명으로 92만명(-45.2%) 급감했다.

반면 일본 노선에서 35만명(27.9%), 동남아 노선에서 28만명(12.9%), 유럽 노선에서 7만명(13.5%) 등이 작년보다 늘어나 중국 여객 감소치를 상쇄했다.

국제선 여객은 3월 15일 중국의 방한 단체여행 제한 이후 중국 노선 감소에도 항공노선 다변화, 긴급지원대책(4월) 시행 등으로 6월까지 전년 동월 대비 성장세를 유지했으나 7월 들어 성장세가 꺾였다.

국토부는 국제선 여객의 약 27%를 차지하는 중국 노선 여객 감소가 지속하는 데다 홍콩·대만 독감 영향으로 5월부터 대체노선 여객 증가세가 둔화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이런 여파로 중국 노선 비중이 높은 청주(-82.2%), 제주(-66.5%), 무안(-61.5%), 양양(-93.9%) 공항의 국제선 여객이 전년과 비교해 크게 감소, 이들 공항의 면세점 매출도 여객 감소와 비례해 줄고 있다.

7월 항공운송실적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7월 항공운송실적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이에 국토부는 지난 4월 긴급 지원책을 보완한 추가 맞춤형 지원 대책을 한국공항공사, 지자체와 함께 마련했다.

이번 대책의 핵심은 지방공항 노선 다변화를 지원하고 관광객을 최대한 끌어들이는 것이다. 피해가 커지는 면세점 임대료 감면 등 대책도 넣었다.

공항 이용률이 낮은 무안·양양 공항에 대한 공항시설 사용료 50% 감면에 이어 이를 청주공항까지 확대한다.

4월 대책에서 여객이 급감한 중국 노선 운수권 의무사용 기간을 20주에서 10주로 일시 완화한 데 이어 이번엔 연말까지 이를 전면 면제해 중국 노선에 운항하던 항공기가 일본·동남아 노선 등 대체노선으로 투입될 수 있게 한다.

아울러 중국 노선 대신 국적기를 투입하기 쉬운 태국(9월)과 대만(10월) 노선은 운수권을 늘리기 위한 항공회담을 추진한다.

지방공항 취항 가능성이 높은 외항사 유치를 위한 해외 마케팅을 지원하고, 중국 등 탑승률이 저조한 노선에 대한 항공사 여객 프로모션 비용 지원금으로 2억원을 투입한다.

청주·무안·양양 등 지방공항에 외국인 여객을 3인 이상 모집한 여행사에 인당 1만원씩 지원금을 지급하고, 외국 관광객 전세편 유치 여행사에 편당 250만원씩 주던 지원금 대상을 내국인 해외관광객 전세편까지 확대한다.

'사드 제재' 이후 국제 여객이 전년보다 40% 이상 급감한 제주·청주·무안·양양 등 4개 공항에 대해서는 업계 요청과 국민권익위원회 권고를 반영해 면세점·상업시설 임대료를 30% 깎아주고 납부 시기도 유예해 주기로 했다.

또, 이번 기회에 현재 고정임대료 체계를 매출실적 및 여객 증감률과 연동하는 새로운 체계로 바꾸는 방안도 검토한다.

인천공항공사는 면제점 판촉 프로모션 지원 예산을 당초 20억원에서 39억원으로 2배가량 늘리고, 한국공항공사는 지방공항 면세점 경품·이벤트 등 지원금으로 2억원을 투입한다.

유커 사라진 인천공항 '썰렁'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커 사라진 인천공항 '썰렁'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토부 구본환 항공정책관은 "이번 대책은 중국 비중이 높은 지방공항의 여객, 면세점, 상업시설을 겨냥한 맞춤형 대책"이라며 "항공 수요 회복과 업계 피해 최소화를 위한 추가 대책이 효과를 발휘하도록 업계 목소리를 수시로 듣고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