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후반기 에이스' 류현진, 내일 애리조나 상대로 'PS 무력시위'

후반기 ERA 1.54…가을야구 선발 놓고 팀내 치열한 경쟁 중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왼손 선발 류현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왼손 선발 류현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올 시즌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은 몇 번이고 구위와 건강을 증명하고 있다.

최근 호투를 이어가며 후반기 에이스로 떠올랐지만, 포스트시즌 선발 한 자리를 꿰차려면 또 한 번 능력을 과시해야 한다.

류현진은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의 체이스 필드에서 열리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2017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또 한 번의 시험대다.

MLB닷컴은 30일 "류현진과 마에다 겐타 중 한 명만 포스트시즌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두 투수의 포스트시즌 불펜 활용 가능성을 열어두고 내린 예측이다.

류현진이 포스트시즌 선발 자리를 꿰차려면 마에다뿐 아니라 클레이튼 커쇼, 다르빗슈 유, 알렉스 우드, 리치 힐로 짜인 견고한 1∼4선발의 벽을 뚫어야 한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29일 "류현진이 기대 이상의 호투를 이어가지만, 최근 상대적으로 약팀을 상대한 덕도 있다"며 "류현진보다는 우드와 힐이 다저스엔 더 좋은 선택"이라고 분석했다.

후반기 성적만 놓고 보면 류현진으로선 억울할 수 있다.

류현진은 후반기 6경기에서 35이닝을 던져 6실점했다. 후반기 평균자책점 1.54로 막강 다저스 선발 중에서도 1위다.

커쇼는 부상으로 복귀를 준비 중이고 다르빗슈는 3.13, 우드 3.80, 힐 2.79, 마에다 2.52로 류현진보다 후반기 평균자책점이 높았다.

류현진은 후반기 피홈런도 1개에 그쳐 다저스 선발진 중 1위다. 최근 활용 폭을 키운 커터와 커브 조합이 류현진의 호투 비결로 꼽힌다.

애리조나전은 류현진의 후반기 호투가 '대진운' 때문이 아니란 걸 증명할 기회다.

애리조나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로 와일드카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최근 류현진이 상대한 '포스트시즌 진출 포기 팀' 피츠버그 파이리츠,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뉴욕 메츠보다 강팀이다.

특히 애리조나는 홈 체이스 필드에서 팀 OPS(출루율+장타율) 0.833으로 강했다.

류현진은 2013년과 2014년 애리조나전에 8차례 등판해 3승 2패 평균자책점 3.26을 기록했다. 체이스 필드 개인 통산 성적은 4경기 2승 1패 평균자책점 3.46이다.

하지만 애리조나는 2년 전보다 강해졌다.

가장 경계할 타자는 폴 골드슈미트다. 골드슈미트는 29일까지 팀에서 가장 많은 31홈런을 치며 타율 0.316을 기록 중이다. 류현진을 상대로도 19타수 8안타(타율 0.421), 1홈런, 5타점으로 강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08: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