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서 조립 생산된 현대차 트럭, 이라크로 첫 수출

송고시간2017-08-29 22:47

현대자동차 트럭 HD65[현대자동차 홈페이지]
현대자동차 트럭 HD65[현대자동차 홈페이지]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자동차회사 소루시 디젤 마브나는 29일(현지시간) 현지 공장에서 조립된 현대자동차의 트럭을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에 처음 수출한다고 밝혔다.

현지 자동차 전문매체 페르시안코드로에 따르면 이 회사는 내년 3월까지 크게 2차례에 걸쳐 현대차의 6, 7t급 트럭 HD65, HD78 모델 985대를 이라크로 수출하는 계약을 이라크 수입상과 맺었다.

대당 가격은 3만5천 달러 정도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소루시 디젤 마브나는 2015년부터 현대차의 트럭과 승합차를 이란 중부 경제자유지역인 SSEZ에서 생산해왔다.

이 회사 관계자는 이 매체에 "애초 현대차와 완전분해 조립(CKD·부품을 수입해 현지에서 조립하는 방식)하기로 합의했지만 현재는 준(準) 현지화한 트럭을 공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란 케르만모터스와 올해 3월부터 경차 i-10, i-20 해치백 모델을 CKD 방식으로 생산하기 시작했다.

기아자동차도 지난해 3월부터 이란 국영 자동차 회사 사이파를 통해 조립생산 중이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