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케이로스 "SNS 훈련장 사진, 한국에 왔다는 것 알리려 올린 것"

'불만·여론몰이' 분석 일축…훈련 취소는 "피로누적 방지 위해 회복 집중"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이란 축구대표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29일 오후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이란 축구대표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29일 오후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이란 축구대표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국내 훈련장 사진에 대해 "한국에 왔다는 걸 알리려 올린 것"이라면서 훈련 환경에 대한 불만을 나타낸 것 아니냐는 해석을 일축했다.

케이로스 감독은 29일 오후 이란 숙소가 있는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취재진을 만나 "사진을 올린 것은 큰 의미는 없었고, 한국에 왔다는 것 알리고 싶었다"면서 "세계의 지인에게 생활을 공유하고, 이란에 있는 이들에게도 한국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케이로스 감독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파주스타디움과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 보조경기장의 잔디 상태 사진과 함께 "어떤 상황에 놓이더라도 우린 최고의 플레이를 펼칠 것이다"라고 글을 올린 바 있다.

케이로스 감독이 29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올린 훈련 사진.[페이스북 캡처]
케이로스 감독이 29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올린 훈련 사진.[페이스북 캡처]

이를 놓고 한국이 좋지 않은 장소를 제공한 것을 비판하고 '심리전'을 펼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으나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고 항변한 것이다.

앞서 그는 첫 훈련이 열린 27일 인천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서는 "최선이 아닌 것 같다"며 훈련장 환경에 불만을 드러냈다.

케이로스 감독은 "어제(파주스타디움)는 이미 얘기했듯 완벽한 환경이었다. 이런 시설을 이용하게 해줘 한국 협회에 감사하다"면서 "언론에 나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이게 진짜 내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한국과의 관계가 적대적으로 비치는 것에 대해서도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여러 번 월드컵에 진출한 강팀인 한국과 경기하는 건 매우 영광스럽고, 이란 선수들에게 큰 배움이 될 것"이라면서 '배우는 자세'라고 재차 말했다.

이날 이란은 파주스타디움에서 오후 6시부터 훈련할 예정이었으나 2시간 전쯤 돌연 취소하고 호텔에서 간단히 몸을 푸는 정도로 훈련을 대신했다.

케이로스 감독은 "때론 훈련하지 않는 게 더 좋은 훈련"이라면서 "이동이 길어 오늘은 회복 위주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밤 2명의 선수가 도착하면 전체 선수단이 모인다"면서 "선수의 피로가 쌓이면 최선의 기량이 나오지 않는 만큼 훈련하지 않는 게 나았다"고 덧붙였다.

훈련을 취소하고도 취재진과는 오후 7시 30분께 숙소에서 만나겠다고 밝힌 그는 예정된 시간보다 15분가량 늦게 등장해 인터뷰에 응했다.

케이로스 감독은 "한국 기자분들이 많이 와주시다 보니 한국 언론을 존중해 인터뷰는 하기로 한 것"이라며 "우리를 존중하고 주목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20: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