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병마와 싸우는 유망주' 함유성 군, 대전구장에서 시구

함유성 군과 이용규
함유성 군과 이용규(서울=연합뉴스)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고 투병하는 함유성(왼쪽) 군이 2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우상 이용규와 만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 이글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암세포와 싸우는 함유성(12) 군이 프로야구장 마운드에 올랐다.

힘차게 공을 던진 함 군은 "반드시 병을 이겨내고, 꼭 프로선수로 대전구장 마운드에 꼭 오르겠습니다"라며 의욕을 키웠다.

한화 이글스는 2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홈경기에 함유성 군을 시구자로 초청했다.

인제 유소년야구단에서 투수로 활약하던 함유성 군은 지난해 12월 복통에 병원을 찾았다가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

함 군은 투병 생활을 잘 견뎠다. 프로야구는 희망을 줬다. 함 군은 "9차례 항암치료를 받으면서 한화 이글스가 힘을 줬다"며 "서울에 있는 병원으로 치료하러 가는 날 잠실에서 한화 경기가 있으면 꼭 경기를 보고 돌아왔다. 집(강원도 인제)에서 대전구장을 찾을 때도 잦았다"고 했다.

함 군의 사연을 접한 한화는 깜짝 이벤트를 마련했다.

함유성 군, 희망 던진 시구
함유성 군, 희망 던진 시구(서울=연합뉴스)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고 투병하는 함유성 군이 2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 마운드에 올라 시구하고 있다. [한화 이글스 제공]

함유성 군이 가장 좋아하는 이용규와 만남을 주선하고, 시구 기회도 안겼다.

이용규는 29일 경기 전 함유성 군을 만나 쾌유를 기원하고, 사인 배트를 선물했다. 함께 캐치볼을 하는 잊지 못할 추억도 선물했다.

함유성 군은 "이용규 선수를 만나서 정말 기분이 좋았다"며 "열심히 치료받아서 좋은 야구선수가 되겠다"고 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9: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