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능 개편 확정안 발표 앞두고 '발표 유예' 주장 확산

전교조 등 10개 교육단체 "정부 시안 수정해야"
수능 전과목 절대평가 요구 기자회견
수능 전과목 절대평가 요구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2021학년도 수학능력시험 개편안 발표를 이틀 앞두고 발표를 늦춰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를 지지하는 교육단체'는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부는 더 발전적인 수능 개편안 수정안을 제시하라"면서 사실상 발표 연기를 촉구했다.

이날 회견에는 전교조를 비롯해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전국국어교사모임, 전국수학교사모임, 전국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 전국진학지도교사협의회 등 10개 단체가 참여했다.

이들은 "한 시험에 상대평가와 절대평가가 공존하는 기이한 형태의 현 수능은 수험생 간 경쟁을 심화했다"면서 "문제를 해결하고자 교육부가 졸속으로 내놓은 개편안이 오히려 교육을 황폐화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최종안으로 유력하게 거론된 '4과목 절대평가 안'에 대해서는 '무한경쟁을 더 조장한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절대 선택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으로 국어, 수학, 탐구영역은 상대평가를 유지하고 나머지를 4과목을 절대평가하는 1안과 전 과목을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2안 등 두 가지 안을 제시해놓은 상태다. 확정된 개편안은 오는 31일 발표될 예정이다.

하지만 1안에 대해서는 상대평가로 남는 과목들에 대한 '쏠림현상', 2안에 대해서는 수능 변별력 약화로 대학입시에서 학생부종합전형 등의 비중 확대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처럼 두 가지 안이 모두 비판받자 수능 개편안 발표를 아예 연기하자는 주장도 나온다.

진보성향 교육·시민·사회단체와 교직원·학생·학부모단체 40여곳이 가입된 '새로운 교육체제 수립을 위한 사회적교육위원회'는 전날 "수능개편 논의를 중단하고 범국민 입시개혁기구를 설치하라"고 요구했다.

사회적교육위는 "입시개혁은 교육개혁의 핵심이자 개혁 성패를 결정할 첫 단추"라며 "졸속적이고 절충적인 수능개편은 문재인 정부 교육개혁의 총체적 실패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발표를 몇 달 또는 1년 유예해서라도 근본적이고 현실적인 개편안을 마련해야 하며, 밀실행정이 아니라 교육주체와 교육단체가 참여하는 입시개혁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입에서 정시모집 비중 확대 등을 주장해온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수능 개편안 확정 발표를 하루 앞둔 30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1안과 2안을 모두 폐기하라는 기자회견을 할 계획이다.

이들은 "1안과 2안 모두 실패할 개선책"이라며 "수능 전 과목을 상대평가하고 정시모집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