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 인센티브 관광단 1천1명 남해안권 찾는다

송고시간2017-08-29 18:52

관광공사 유치…대만 방한 관광객 증가 추세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한국관광공사는 대만의 대표 금융그룹 산하 생명보험 회사 인센티브단체 1천1명을 유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들은 8월 30일부터 10월 하순까지 매회 40∼80명, 27차례로 나눠 5일간 일정으로 방한해 부산, 여수, 순천지역 관광지를 둘러볼 예정이다.

김해공항으로 입국해 김해공항에서 출국하는 일정이다. 남도관광 인센티브단체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대만 관광객 유치 설명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만 관광객 유치 설명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센티브 관광은 회사가 비용의 전체 또는 일부를 부담해 조직원들의 성과를 보상하거나 동기를 부여하는 포상여행을 말한다.

이 여행상품은 부산(2박), 여수(1박), 순천(1박) 최고급 호텔에서 숙박하는 고급 여행 상품이다.

참가자들은 섬진강 기차여행 등 남도의 특색 있는 관광 코스를 경험하고 신선한 해산물 등 식도락도 즐긴다.

대만인 해외 여행객은 2012년 최초로 1천만명을 돌파한 후, 지난해에는 1천458만명에 이르렀다.

방한 시장 규모는 지난해 88만3천465명으로 전년보다 60.8% 증가했다. 올해 1∼7월 현재 53만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12.3% 늘어나면서 미국을 제치고 중국과 일본에 이어 방한 시장 3위를 기록하고 있다.

chunj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