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죽사남' 신성록 "최민수 선배와의 코믹 호흡 너무 좋았죠"

하루아침에 억만장자 장인 생긴 소심한 은행원 '강호림'으로 웃음 안겨
'죽사남' 신성록 "최민수 선배와의 코믹 호흡 너무 좋았죠" - 1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최민수 선배님이 독특한 것은 알았지만 겁나지는 않았어요.(웃음) 코미디 호흡이요? 너무 잘 맞았죠. 정말 재미있게 연기했습니다."

상대(?)하기 쉽지 않은 대선배 최민수(55)와의 '앙상블' 연기에서 결코 주눅들지 않고 존재감을 발휘했으니 그것만으로도 높은 점수를 받을 만하다. 그런데 그는 심지어 연기를 즐겼단다.

MBC TV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 최민수와 코믹 호흡을 맞추며 안방극장에 웃음을 안겼던 배우 신성록(35)은 30일 "선배님이 독특한 에너지로 극을 이끌어 주셔서 잘 따라갔을 뿐"이라며 웃었다.

신성록은 "대본도 재미있었지만 대본에 없는 상황도 최민수 선배님과 만들어내면서 연기를 한 게 정말 많았다"며 "코미디는 서로 아귀가 맞아야 하는데 그게 선배님과 너무 잘 맞았다"고 말했다.

'죽사남' 신성록 "최민수 선배와의 코믹 호흡 너무 좋았죠" - 5

키 188㎝에 마른 체형인 신성록은 '죽어야 사는 남자' 출연을 앞두고 10㎏을 감량했다. 그러다 보니 바람 불면 날아갈 듯, '휘청휘청'대는 모습이 됐다. 그런 그를 카리스마 '작렬'하는 최민수와 붙이니 둘의 강약 대비는 더욱 극명해졌다. 신성록은 그렇게 자신이 만든 '강호림'을 완벽하게 준비했다.

"일부러 체중을 뺐습니다. 대본을 읽고 제가 느낀 호림이의 형상이, 종이 인형처럼 주물럭거리다 던지면 휙 날아가서 저쪽에 처박히는 그런 느낌이었어요.(웃음) 주유소에 세워진 '바람인형' 같은 느낌인 거죠. 제가 키도 큰데 체격마저 좋으면 그런 느낌이 안 날 것 같더라고요. 직전에 뮤지컬 하느라 근육을 키웠는데, 이번 작품을 앞두고 다시 쫙 뺐죠."

'강호림'은 소심하고 가진 것 없고, 별 볼일도 없는 은행원이다. 실적도 꼴찌라 늘 점장에게 구박받았다. 그런 그에게 난데없이 죽은 줄 알았던 억만장자 장인이 나타나면서 그는 한바탕 커다란 소동에 휘말렸다. 신성록은 강호림의 '호떡집에 불난 상황'을 살갑게 표현해냈다. '별에서 온 그대' '라이어 게임' '공항가는 길' 등 최근작에서 줄곧 악역, 날카로운 역을 했던 배우 신성록의 대변신이었다.

'죽사남' 신성록 "최민수 선배와의 코믹 호흡 너무 좋았죠" - 2

"뮤지컬에서는 코미디를 종종 했는데 드라마에서는 이번이 처음이었네요. 저도 제 이미지가 악역으로 각인된 지 몰랐는데, 그런 이미지 덕에 이번 연기가 시청자께 신선하게 다가간 것 같습니다. 제 코믹 연기가 되게 효과적인 반전이 된 것 같아요.(웃음) 일부러 이미지를 바꿔야겠다고 생각한 것은 아니고, '죽어야 사는 남자' 시놉시스를 보니 상황 자체가 너무 말이 안되고 황당무계한데 너무 재밌겠다 싶어서 하게 됐어요. 새로운 해석이 많이 나올 수 있는 역할이 될 것 같았죠. 그게 혼자만의 생각으로 끝나지 않고 호응을 얻어 다행입니다."

코믹한 상황을 더욱 강조한 것은 그의 '큰 입'이었다. 그는 입을 크게 벌린 채 감정표현을 하는 연기를 많이 보여줬고, 카메라가 이를 클로즈업하면서 더욱 웃긴 분위기를 연출했다.

"일부러 입을 강조하려고 한 것은 아니에요.(웃음) 강호림이라는 사람이 처한 상황이 현재에서는 발생하기도 힘들뿐더러, 강호림이라는 친구가 천진난만하고 순진해서 절대 자기 감정을 숨기지 못하니 그게 표정으로 크게 나타난 거죠. 입의 크기는 제가 할 수 있는 최대한 벌린 겁니다.(웃음)"

최민수는 앞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신성록에 대해 "이번에 처음 봤는데, 다음에 한번 다른 작품에서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최민수 어법'으로는 극찬이다.

'죽사남' 신성록 "최민수 선배와의 코믹 호흡 너무 좋았죠" - 3

신성록은 "정말 그렇게 말씀하셨냐"며 반색하더니 "(선배님께) 하도 두들겨 맞아서 그렇다. 맞다 보니 맷집과 배짱이 생겼다"며 농담을 했다.

"저도 센 역할을 할 때는 대본에 있는 대로만 해석하지 않고 저만의 도발적이고, 에너지를 확 내뿜는 연기를 준비해가는 편인데 선배님도 그러시더라고요. 전혀 예상치 못한 호흡으로 들어오셨죠. 거기에 발 빠르게 맞춰 연기하느라 바빴지만, 예상되는 연기를 하면 오히려 재미가 없었을 것 같아요. 선배님이 어떻게 연기하실지 전혀 몰랐지만, 저도 제가 순발력이 없는 편은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긴장하지 않고 발 빠르게 대응해 나갔습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안방극장에서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 신성록은 "비슷한 캐릭터만 연기하면 사람들이 제 연기를 굳이 찾아와서 보실까 싶다"며 "그래서 계속 새로운 해석이 가능하고 새로운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는 캐릭터를 찾게 된다"고 말했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황당한 결말로도 화제가 됐다. 해피엔딩으로 끝나나 싶었더니 마지막 장면에서 인물들이 다 같이 탄 비행기가 무인도에 추락했다.

"마지막회 방송날인 24일 오후에 저희는 비를 맞으며 인천 을왕리 바닷물 속에 있었어요.(웃음) 방송 직전까지 촬영을 한 거죠. 웬만큼 예측되는 결말이 나와야 뭐라고 말을 할 텐데, 전혀 엉뚱한 결말이 나와서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는 잘 모르겠어요. 하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황당무계함이 우리 드라마의 색깔이라는 점에서는 어울리는 결말이 아니었나 싶습니다.(웃음)"

'죽사남' 신성록 "최민수 선배와의 코믹 호흡 너무 좋았죠" - 4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30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