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융권 노사 '산별교섭 재개 여부' 합의점 못 찾아

산별교섭 개선방안 논의 먼저 vs 교섭 재개 후 논의
악수하는 하영구 은행연합회장과 심성훈 K뱅크 은행장
악수하는 하영구 은행연합회장과 심성훈 K뱅크 은행장(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하영구(오른쪽) 전국은행연합회장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뱅커스클럽 입구에서 은행장 간담회에 앞서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금융권 노사가 산별교섭 재개 여부를 두고 대화했으나 입장 차이만 확인하고 타협점을 찾지 못했다.

하영구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장과 허권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 위원장은 30일 오전·오후 서울 은행회관에서 두 차례 면담하고 금융노조가 요구한 산별교섭 재개 문제를 논의했으나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했다.

노사 양측에 따르면 하 회장은 산별교섭의 틀을 개선하는 태스크포스(TF)와 임금체계 개선을 위한 TF 구성을 산별 교섭의 선행 조건으로 요구했다.

전국은행연합회장을 겸하는 하 회장은 주요 시중 은행장들과의 전날 논의 결과를 토대로 '성격이 다른 33개 회사를 산별로 묶어 교섭하는 과정에서 생기는 불합리함을 해소할 필요가 있으며 호봉제를 계속 유지하는 것은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허권(앞줄 왼쪽)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 위원장이 2017년 8월 23일 오전 서울 중구에 있는 금융노조 사무실에서 '은행권 과당 경쟁 근절을 통한 금융 공공성 강화 및 금융소비자 보호 방안 촉구'를 주제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허권(앞줄 왼쪽)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 위원장이 2017년 8월 23일 오전 서울 중구에 있는 금융노조 사무실에서 '은행권 과당 경쟁 근절을 통한 금융 공공성 강화 및 금융소비자 보호 방안 촉구'를 주제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허 위원장은 산별교섭 복원 후 이런 문제를 논의할 수는 있으나 이를 선행 조건으로 받아들일 수는 없다며 과당 경쟁 중단 TF, 4차산업 혁명에 대비한 고용안정 TF, 사회공헌기금 활용방안 TF 등을 만들자는 노조의 제안을 수용하라고 맞섰다.

금융노조는 산별교섭이 중단된 근본 원인이 성과연봉제 강행인데 성과연봉제 폐지를 공약한 새 정부가 출범했고 최근 법원이 노조의 동의 없는 성과연봉제는 무효라는 판결도 내놓고 있는 만큼 즉시 산별교섭을 재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날 대화에서 양측은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금융노조는 금융권 사측에 31일 공동 교섭에 응할 것을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8: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