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식약처 '생리대 검증위원회' 구성…전문가·시민단체 참여

에틸벤젠, 스타이렌 등 10개 성분으로 우선 검출실험
조사끝나면 즉시 업체명·품목명 공개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독성전문가와 시민단체 등으로 '생리대 안전 검증위원회'를 구성해 유해성 논란에 대응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증위는 독성전문가, 역학조사전문가, 소비자단체 등으로 구성된다. 식약처는 생리대 안전 문제를 제기한 여성환경연대에도 검증위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검증위는 먼저 여성환경연대와 강원대 김만구 교수가 시행한 생리대 유해물질 시험결과를 검토하고, 보고서 공개 여부와 공개 수준을 논의키로 했다.

또 생리대 전수조사 등 정부의 모든 조치 사항을 보고받고, 생리대 불안을 해소할 방안을 제시한다.

이날 식약처는 생리대 전수조사와 관련, 정부과천청사에서 중앙약사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조사 대상이 되는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성분 10종과 분석방법, 위해평가 방법을 확정했다.

10종 성분은 에틸벤젠, 스타이렌, 클로로포름, 트리클로로에틸렌, 메틸렌클로라이드(디클로로메탄), 벤젠, 톨루엔, 자일렌, 헥산, 테트라클로로에틸렌으로 결정됐다.

이들 성분은 국내외 연구에서의 검출 빈도, 발암성, 생식독성 등을 고려했을 때 위해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물질들이다.

식약처, 모든 유통 생리대 휘발성유기화합물 조사(PG)
식약처, 모든 유통 생리대 휘발성유기화합물 조사(PG)[제작 이태호]

시험방법으로는 생리대에 존재하는 휘발성유기화합물의 최대 함유량을 정확히 측정할 수 있는 '초저온 냉동 분쇄법'이 선정됐다.

동결·분쇄한 검체(생리대 등)를 고열(120도)로 가열해 방출되는 휘발성유기화합물을 기체크로마토그래피-질량분석기법(GC-MS)으로 측정하는 방식이다.

위해평가는 여성이 하루에 생리대 5개를 사용하는 경우에 휘발성유기화합물이 피부로 전이되는 비율, 피부흡수율, 전신 노출량을 고려해 진행된다.

식약처는 지난 3년간 생산되거나 수입된 생리대(56개사 896품목)를 대상으로 휘발성유기화합물 검출 조사에 들어갔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534품목을 수거한 상태다.

지난 25일 유한킴벌리, 엘지유니참, 깨끗한 나라, 한국피엔지, 웨클론헬스케어 등 5개 제조사를 대상으로 실시된 현장조사에서는 특별한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지만, 원료나 제조과정 중 휘발성유기화합물질의 발생 가능성에 대해 검토 중이다.

식약처는 "조사가 마무리되는 즉시 업체명, 품목명, 휘발성유기화합물 검출량, 위해평가 결과를 모두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부작용 논란' 생리대 릴리안 환불 시작
'부작용 논란' 생리대 릴리안 환불 시작(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마트 서울역점 고객센터에 부작용 논란이 일고 있는 생리대 '릴리안'에 대한 환불 조치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소비자들은 제품 개봉 여부나 구매 시기, 영수증 보관 여부와 상관없이 릴리안 전 제품을 환불받을 수 있다. 2017.8.28
utzza@yna.co.kr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7: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