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RNewswire] Kalinga Institute of Social Sciences (KISS), 거점 대학으로 공표


-- 세계 최초의 부족 대학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부바네스와르, 인도 2017년 8월 29일 PRNewswire=연합뉴스) Kalinga Institute of Industrial Technology(KIIT)[http://www.kiit.ac.in/ ]와 자매 관계에 있는 Kalinga Institute of Social Sciences(KISS)[https://www.kiss.ac.in/ ]가 인도 인적자원개발부로부터 대학 지위를 부여받았다. 관련 내용은 2017년 8월 25일 서신 No. F.9-14/2011-U-3 (A)을 참조한다. 이를 통해 KISS는 인도는 물론 세계 최초의 부족 대학이 됐다. 비록 이전에 Indira Gandhi 국립부족대학이 설립되기는 했지만, 이 학교에서는 모든 출신의 학생을 받지만, KISS 대학은 오직 부족 학생만 받는다.

KISS 엿보기: https://www.youtube.com/watch?v=F2OKrbupDtA

인도 부바네스와르에 있는 KISS가 De-novo 부문에 따라 거점 대학으로 공표됐다. KISS 대학은 부족학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전 세계 부족 교육과 연구 부문에서 KISS가 우세한 지위를 확보하도록 지원하기 위해 제1단계에서 7개의 새롭고 혁신적인 과를 신설할 예정이다. 거점 대학 지위는 이와 같은 요청에 따라 부여됐다. 앞서와 같이 KISS 대학 학생은 무료로 기숙 교육을 받게 된다.

KISS 대학 설립자인 Dr. Achyuta Samanta는 만족감을 표현하며, “이는 신의 축복과 오디샤 족의 소원 덕분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Dr. Samanta는 KISS를 대표해 인도 나렌드라 모디 수상에게 진심 어린 감사를 표했다. 오디샤 주지사 Chief Minister는 Shri Naveen Patnaik에 감사를 표하며, 그의 축복과 행운이 없었다면 KISS가 지금과 같은 위치에 오르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적자원개발부 장관 Shri Prakash Javadekar에도 개인적으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인적자원개발부 장관은 KISS에 예비 거점 대학 지위를 승인함으로써 역사에 남을 일을 했다. 그는 승인을 내준 인도 인적자원개발부의 관료 및 대학 승인위원회에도 감사를 표했다. 또한, 행운을 빌어주고, 지원을 제공해준 오디샤 출신의 두 장관(부족업무부 장관 Shri Jual Oram과 석유부 장관 Dharmendra Pradhan)에게도 감사의 뜻을 표했다. Dr. Samanta는 지원을 아끼지 않은 지역, 국가 및 국제 매체에도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KISS 거점 대학은 부족 학생만 받고, 부족학을 연구하는 세계 최초의 대학이 될 전망이다. 모든 학생은 무료로 교육받고, 기숙사에서 생활하게 된다. Kalinga Institute of Social Sciences (KISS)는 Achyuta Samanta 교수가 1992~1993년 부바네스와르의 임대 건물에서 겨우 125명의 빈곤한 부족 학생을 데리고 설립한 학교다. KISS는 점진적으로 학생 수를 늘리며, 대대적인 성장을 달성했다. 현재 KISS의 학생 수는 37,000명(27,000명은 재학생, 10,000명은 졸업생)에 달한다. KISS 학생 중 60%가 여학생이다.

KISS 대학에서는 1급부터 대학원 수준까지 정규 교육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학생들에게 다양한 직업 기술도 가르칠 예정이다. KISS는 유엔의 지속가능한 개발 목표를 그 진정한 의미에 따라 시행하고, 마오이스트와 낙살라이트 반락의 확산을 제한함으로써 오디샤 및 주변 주의 부족 배후지가 절실하게 필요로 해온 사회 변화를 단행했다. KISS는 오디샤 주 전역의 다양한 마을에서 온 37,000명의 학생을 통해 부족의 마음가짐을 바꾸고, 각 부족이 주류 사회에 합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 소식을 들은 KISS 학생들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약 37,000명에 달하는 KISS 학생들의 부모와 부족 사회도 이 소식에 크게 기뻐했다.

미디어 문의:

Shradhanjali Nayak

Director PR

KIIT and KISS

전화: +91-674-2725636

이메일: shradhanjali@kiit.ac.in

출처: KIIT

Kalinga Institute of Social Sciences (KISS) Declared Deemed University

-- First Tribal University in the World

BHUBANESWAR, India, August 29, 2017/PRNewswire/ -- Kalinga Institute of Social Sciences (KISS) [https://www.kiss.ac.in/ ], a sister-concern of Kalinga Institute of Industrial Technology (KIIT) [http://www.kiit.ac.in/ ], has been granted the University status by the Ministry of Human Resource Development, Govt. of India vide its Letter No. F.9-14/2011-U-3 (A) dated 25/08/2017. It has become the first tribal university in India and in the entire world. Though Indira Gandhi National Tribal University has been established before, it enrolls students of all categories. On the other hand, KISS University is exclusively for tribal students.

KISS at a glance: https://www.youtube.com/watch?v=F2OKrbupDtA .

KISS, based in Bhubaneswar, India, has been declared a Deemed University under De-novo category. The University will introduce seven new innovative departments in the first phase to provide impetus to research on tribal studies and help KISS achieve a place of prominence in tribal education and research worldwide; the Deemed University status has been granted with this hope. As before, students of KISS University will get residential education absolutely free of cost.

Expressing his satisfaction, Dr. Achyuta Samanta, Founder, KISS University said, "This became possible due to the blessings of Almighty and good wishes of people of Odisha." Dr. Samanta, on behalf of KISS, expressed his heartfelt gratitude to Prime Minister of India, Shri Narendra Modi. Expressing his gratitude to Shri Naveen Patnaik, Hon'ble Chief Minister of Odisha, Shri Samanta said that without his blessings and good wishes, KISS could not have scaled such heights.

He has expressed his personal gratitude to the Union Minister of Human Resource Development, Shri Prakash Javadekar, who made history by approving the grant of Deemed-to-be University status to KISS. He has thanked the officials of the Ministry of HRD, Govt. of India and the University Grants Commission for their approval. He thanked two Union Ministers from Odisha - Shri Jual Oram, Minister of Tribal Affairs and Shri Dharmendra Pradhan, Minister of Petroleum for their help and good wishes. Dr. Samanta also expressed his thanks to local, national and international media for their support.

KISS Deemed University is supposed to be the first University in the world exclusively for tribal students and tribal studies, which is fully free and fully residential. Kalinga Institute of Social Sciences (KISS) was founded by Prof. Achyuta Samanta in 1992-93 in a rented building in Bhubaneswar with only 125 poor tribal students. It underwent massive growth with gradual increase in the student strength. At present, student strength of KISS has touched 37,000 (27,000 existing students and 10,000 graduated). Sixty percent of them are girl students.

In addition to the formal education from Class I to Postgraduate level, a wide range of vocational skills are imparted to the students. Besides implementing the United Nation'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in the true sense, KISS has been able to bring about much needed social changes in the tribal hinterland of Odisha and its neighbouring states by restricting the spread of Maoist and Naxalite insurgency. KISS, through its 37,000 students who come from as many families in different villages across the state, is indeed transforming the tribal mind-set and helping them join mainstream society.

There was a wave of joy among the students of KISS after getting this news. Parents of around 37,000 students of the institute and the tribal community were overjoyed with the achievement.

Media Contact:

Shradhanjali Nayak

Director PR

KIIT and KISS

Phone no: +91-674-2725636

E-mail: shradhanjali@kiit.ac.in

Source: KIIT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7: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