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형표 "朴 전 대통령·靑, '삼성합병 찬성' 지시 없었다"

박근혜 재판 증언…최광 "청와대에서 합병 협의조차 안 해"


박근혜 재판 증언…최광 "청와대에서 합병 협의조차 안 해"

법정 향하는 문형표 전 장관
법정 향하는 문형표 전 장관(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국정농단 속행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 도착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8.29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나 청와대로부터 관련 지시를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문 전 장관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29일 열린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 같은 취지로 증언했다.

문 전 장관은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삼성합병과 관련한 지시를 개별적으로 받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없다"고 답했다. 반대로 박 전 대통령에게 삼성합병과 관련한 보고를 한 사실도 없다고 했다.

또 안종범 전 수석이나 청와대 관계자 누구한테서도 삼성합병과 관련된 어떠한 지시도 받은 적이 없고, 국무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이 삼성합병에 관한 언급을 한 사실도 없다고 말했다.

문 전 장관은 자신의 1심 재판에서와 마찬가지로 복지부 조모 국장 등에게 삼성합병이 성사될 수 있도록 지시를 한 사실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 국장에게 삼성합병 의결이 투자위원회에서 결정되도록 지시했느냐"고 묻자 "지시한 기억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이 "합병 찬성이 가능하도록 대응방안을 만들라는 지시를 했느냐"고 묻자 "찬성시켜야 한다는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며 "당시에는 직원들 모두 합병 건에 대해 크게 걱정하고 있었고 후폭풍을 신경 쓰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문 전 장관에 이어 증인으로 나온 최광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역시 삼성합병과 관련해 "청와대에서 관련 협의조차 하지 않았다"며 청와대 개입 의혹을 부인했다.

다만 최 전 이사장은 문 전 장관 후임으로 온 정진엽 복지부 장관으로부터 홍완선 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 연임 문제와 관련해 "연임시키는 것이 BH 뜻"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증언했다.

최 전 이사장은 'BH 뜻'의 의미와 관련해 "실제 누구의 뜻인지는 알 수 없었다"며 "다만 장관의 첫 마디에서 'BH 뜻'이라는 말이 나와 놀랐다"고 말했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7: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