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젠 재난복지 개념 도입할 때"…부산시의회 정책토론회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시의회는 29일 오후 시의회 중회의실에서 '안전한 부산을 위한 재난복지의 이해'를 주제로 정책 토론회를 열었다.

이번 토론회는 시의회 복지환경위가 '시민의 삶 속에서 행복 부산의 길을 찾다'라는 슬로건으로 마련한 하반기 4차례의 정책토론회 중 처음 열린 것이다.

부산대 재난복지전문인력양성사업단과 함께 마련한 이날 토론회에서는 신복기 교수가 '재난민 복지법 제정방향', 이기영 교수가 '재난과 정신건강상태', 서보경 와치종합사회복지관 관장이 '지역사회복지관 리스크 매니지먼트'를 기조발제했다.

'안전한 부산을 위한 재난복지의 이해' 토론회[부산시의회 제공=연합뉴스]
'안전한 부산을 위한 재난복지의 이해' 토론회[부산시의회 제공=연합뉴스]

신 교수는 "세월호 참사를 반면교사로 삼아 보면 의연품 모집·전달 등 전근대적인 재해구호법으로는 대형 재난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다"며 "피해자 보호소 등지에서의 인간의 존엄성 보호, 심리안정 지원 등을 포함하는 새로운 재난민복지법 제정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지난해 9월 발생한 경주지진 사례 연구를 토대로 "지진 사건 충격점수가 스트레스 장애 고위험군인 소방구조대원 보다 높게 나타났다"며 "재난경험 이후 주민을 대상으로 한 심리·사회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재난에 대응하는 정부, 자치단체 대응 역량이 높으면 시민들의 불안감이 줄어든다는 결과도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박병현 부산대 교수를 좌장으로 정명희 시의회 의원, 이미경 정신건강복지센터 부센터장, 박성주 사회복지협의회 사무처장, 윤기혁 수영구 노인복지관 관장이 참여하는 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에서 정 의원은 "재난에 대한 정부 대응 역량이 높다고 생각할수록 시민들은 안심한다는 이기영 교수의 연구 결과에 주목할 부분이 많다"며 "재난에 대해 기존의 구호적 단계를 넘어 이제는 물적, 심리적, 사회적 회복을 지원하는 재난복지 시대로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재난 발생 때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조례 제정과 정책개발 등 의회 차원에서 지원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7: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