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伊, "로마 상수도 오염시킬 것" 떠벌인 모로코인 추방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가 로마의 상수도망을 오염시킬 것이라고 동료 죄수들에게 떠벌이는 등 위협적 행태를 보여온 모로코인 수감자를 테러 획책 등의 혐의로 추방했다.

이탈리아 내무부는 이탈리아 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던 37세의 튀니지인을 테러 모의와 극단주의 사상 전파 등의 혐의를 물어 본국으로 송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탈리아 경찰 [ANSA 홈페이지]
이탈리아 경찰 [ANSA 홈페이지]

마약 관련 범죄로 수감된 그는 교도소에서 다른 죄수들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다른 튀니지 죄수와 공동으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사상을 전파해 요주의 인물로 분류돼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그는 이슬람 기도 소리가 시끄럽다고 불평한 동료 수감자를 의자와 빗자루로 무차별적으로 폭행하는 등 폭력적 성향을 보였다.

이탈리아 당국은 "추방된 모로코인은 2015년 3월 튀니지 바르도 박물관에서 벌어진 테러 공격을 찬양하는가 하면, 동료 죄수들에게 자신이 손쉽게 바티칸을 공격하고, 로마의 상수도망을 오염시킬 수 있다고 떠벌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무장 괴한이 총기를 난사해 총 22명이 사망한 튀니지 바르도 박물관 테러로 이탈리아인 2명도 사망한 바 있다.

한편, 이탈리아는 2015년 1월 프랑스 파리에서 이슬람 테러리스트들이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사무실을 공격한 직후 뚜렷한 증거가 없더라도 테러를 저지를 우려가 있는 외국인들을 신속히 추방할 수 있는 강경한 법안을 민들어 집행하고 있다.

이탈리아에서 2015년 이래 잠재적 테러리스트로 분류돼 추방된 외국인은 200여 명에 달한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9 17: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